버닝썬 홍보문 논란까지? 네티즌 '비난' 계속되는 이유

이정미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2-11 12:50:19
  • 글자크기
  • -
  • +
  • 인쇄
▲ 사진=연합뉴스TV 캡처

버닝썬 대표가 올린 홍보문이 논란이 되면서 네티즌의 비난을 받고 있다. 


버닝썬 이문호 대표는 지난 8일 자신의 SNS에 자신의 클럽을 홍보하는 문구를 올려 논란을 일으켰다.

버닝썬 홍보문에는 ‘안심하고 오라’는 내용이 담겨 있는데, 최근 여러 논란이 불거지고 해결되지 않은 상황인 터라 대중의 비난을 샀다.
 

해당 게시물은 24시간 동안만 공개되는 인스타그램 스토리 특성상 현재는 보이지 않는다.

 

그러나 이문호 대표가 최근 인터넷에 떠돈 성관계 동영상이 촬영된 클럽이 버닝썬이 맞는 것 같다고 한 매체 인터뷰에서 밝힌 바 있어 '안전지대'라는 홍보문에 비난 여론이 쏟아지고 있다. 문제가 된 VIP룸은 폐쇄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문호 대표는 앞서 KBS 인터뷰에서 마약 의혹 등은 사실무근이며 이 같은 의혹을 제보한 이들에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알렸다.

 

서울지방경찰청은 광역수사대를 전담수사팀으로 지정, 버닝썬 의혹을 집중 수사 중이다.

 

[환경미디어= 이정미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