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한 마디 때문에…윤필용 사건 진실 밝히다

이정미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11-05 11:50:51
  • 글자크기
  • -
  • +
  • 인쇄

▲ 윤필용 사건(사진=연합뉴스TV
윤필용 사건의 진상이 밝혀졌다.

박정희 정부 당시 발생했던 윤필용 사건으로 인해 강제 전역 했던 박정기 전 한국전력공사 사장이 5일 서울행정법원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받았다. 45년 만에 명예를 되찾은 것이다.

윤필용 사건은 1973년 일어났다. 당시 수도경비사령관이었던 윤필용 씨는 술자리에서 한 말 한마디로 쿠데타 의혹을 받았다. 박정희 대통령에 이어 후계자가 되어야 한다는 말이 문제가 됐다.  

박 전 사장은 구타, 협박 끝에 강제 전역 신청서에 서명을 했다고 주장했고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였다. 재판부는 그가 자진해서 전역을 지원할 이유가 없다고 봤다.

[환경미디어= 이정미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