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준영 해수부 차관, 괭생이모자반 수거 현장 점검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1-15 11:25:35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박준영 해양수산부 차관은 1월 15일 오후 전남 신안군을 방문해 괭생이모자반 수거 상황을 점검한다.

전남 신안군에는 1월 2일부터 유입된 괭생이모자반 때문에 양식시설물에 피해는 물론 선박운항에도 불편을 초래하고 있어, 북극 한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업인들에게 더 큰 시름이 되고 있다.

이번에 신안지역에 유입된 괭생이모자반은 1월 14일 기준 1700여 톤으로 추정되며, 해수부와 신안군은 지역주민과 어항관리선 등을 투입해 수거·처리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해수부는 전남과 제주지역에서 해마다 발생하는 괭생이모자반 피해를 줄이기 위해 중국 등과 국제협력, 인공위성 및 항공예찰을 통해 괭생이 모자반 사전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효율적인 수거·처리를 위해 매뉴얼 개발 보급, 육·해상 수거 처리시스템 및 자원화를 위한 기술개발 등도 추진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