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의료정보 보호하면서, 의료 데이터는 쓸 수 있도록

산업통상자원부, 5천만 의료정보 빅데이터로 구축!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5-17 11:13:08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는 2020년까지 전국 39개 병원 5000만명 분의 의료 데이터가 빅데이터로 구축된다. 이에 따라 이를 활용한 맞춤 신약과 의료기기·헬스케어 서비스 개발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경기도 수원 아주대학교병원에서 ‘분산형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사업단’ 출범식을 가져다. 여기에는 삼성의료재단, 연세대학교의료원 산학협력단 등 39개 의료기관과 에비드넷, 라이프시맨틱스 등 7개 기업이 참여한다.

분산형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사업의 특징은 각 병원마다 서로 다른 포맷의 의료 정보를 표준화하되, 이를 한 곳에 모아 관리하는 것이 아니라 각 병원에 그대로 두고 플랫폼으로 상호 연결해 활용한다는 점이다. 

그렇게 되면 개인의 의료정보가 병원 외부로 새어나가지 않게 된다. 연구자는 분석용 소프트웨어를 통해 각 병원의 통계적 분석 결과만을 제공 받아 활용하기 때문에 개별 환자의 정보에 접근하거나 볼 수 없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각 병원과 사업단은 통계적 분석 결과에 개인정보가 포함돼 있는지 여부를 각각 검증해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이중의 안정장치를 마련해 놓았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 사업은 개인정보의 충실한 보호와 연구를 위한 데이터 활용 사이에 적절한 균형을 이룬 방식으로, 이를 통해 우리 바이오헬스 산업의 건전한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