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비점오염원관리 연찬회' 성황리 개최

정부, 지자체, 기업간 충분한 의사소통의 장 마련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16-06-17 10:20:03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은 6월 14일 여수 디오션리조트에서 ‘2016년 비점오염원관리 연찬회’를 개최했다.


2016년 비점오염원관리 연찬회는 비점오염원 관리 및 물순환 선도도시 추진에 대한 정책방향 등을 설명하고 향후 발전방향과 개선방안에 대한 논의를 위해 마련됐다. 이번 행사에는 비점오염원 관리 업무를 담당하는 지자체 공무원, 기업, 학계 및 전문가 등 약 250여 명이 참석해 더 나은 비점오염정책을 위한 많은 의견들을 쏟아냈다.

 

 

△ 김영훈 국장(가운데)이 유공자 표창 수상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있다.
연찬회는 김영훈 환경부 물환경국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권영석 한국환경공단 환경시설본부장의 축사가 이어졌으며, 비점오염원 관리업무와 관련해 공적을 쌓은 유공자에 대한 표창(공무원 3명, 민간인 3명) 시상이 이뤄졌다. 유공자 표창 수상자는 곽호식 평창군 지방환경주사보, 조원근 안성시 지방환경주사보, 이상진 임실군 지방공업주사보, 이은엽 한국토지주택공사 수석연구원, 김동일 한국환경공단 대리, 강동우 환경보전협회 계장 등 이다.

 


이어진 주제발표에서는 비점오염원 관리 정책 및 물순환 선도도시 추진방향(정수명 환경부 사무관), 상수원영향권 도로의 비점저감시설 설치의무 고시(유덕 환경부 사무관), 비점오염원 원단위 개정내용 및 활용방안(박배경 국립환경과학원 연구사), 저영향개발 도입을 통한 도심재생사업 해외사례(권경호 박사 한국물환경학회), 비점오염관리지역 교육 및 홍보 우수사례(강살리기 남원시 네트워크, 바다살리기 국민운동본부) 등을 소개했다.


마지막으로 국고보조사업 세션과 개정매뉴얼 세션으로 나눠 분과별 세미나가 진행됐다. 국고보조사업 추진방향 및 지침 개정내용과 관련해서는 지자체 공무원들이 많은 관심을 갖고 다양한 질의응답이 이뤄졌다. 매뉴얼 개정관련해서는 기업들의 관심이 매우 높아 수많은 질의응답 및 의견들이 제시됐다.


임상준 (주)고려산업 대표는 곧 도입될 비점오염저감시설 성능검사제도에 대해 “초기 우수가 노면에 떨어지면 수많은 종류의 오염물이 모여드는데 각 오염물질에 대한 저감 기준이 없는 것 같다. 토사, 유분, 중금속 등의 광범위한 오염물질에 대한 것을 어떤 기준으로 성능인증을 할 것인지에 대해 궁금하고, 어떤 물질을 어떻게, 얼마만큼 저감해야 하는지 명시를 해 주었으면 한다”고 비점저감시설 사업자로서의 어려움을 밝히며, 확실한 가이드라인을 만들어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정수명 사무관은 “TSS 80%이상 저감해야 한다는 것으로 명시돼 있다. 비점은 BOD, 유분, 중금속 등의 오염물질을 가지고 있지만, 현실적으로 고도처리를 비점에 적용하기에는 행정적, 경제적으로 어렵다. 성능검사는 TSS를 기준으로 하되 업체에서 원할 경우 BOD나 다른 부분에 대해서 선택적인 검사가 가능하도록 하는 것도 검토 중이다”라고 말했다.


남승운 고양시청 오염총량관리팀장은 “지자체의 경우 한국토지주택공사의 장치형 비점저감시설을 인수해야 하는데, 인수 전 시설들에 대한 전수검사를 실시한 결과 장치형 시설의 문제점들이 많이 발견됐다. 즉 무분별한 장치형 시설 설치로 효과는 떨어지고 유지관리비는 많이 든다. 이러한 문제를 정부차원에서 해결책을 마련해주길 바란다”고 건의했다.


이에 정 사무관은 “인수 후 유지관리 차원에서 지자체에서 많은 부담을 느끼고 있다는 것은 알고 있다. 추후 시설의 효율 유지관리부분에 있어서 장치형 시설의 성능 개선을 위해 확실한 성능검사를 통해 개선될 수 있도록 할 것이며, LH공사와 지자체가 MOU를 통해 장치형 시설의 설치 이전부터 논의해 제대로 된 시설이 설치될 수 있도록 서로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배병훈 청호환경개발(주) 이사는 "올해 연찬회는 특히 현실적인 문제들에 대한 논의가 다양하게 이뤄졌다는 점에서 매우 유익했다"며, "국내 비점오염원 관리가 체계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이러한 자리가 더 많이 마련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웅선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