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도덕성 어디까지 인가

경품조작 사기, 경기도 모 지점 유통기한 지난 제품 바꿔 판매까지
이동민 eco@ecomedia.co.kr | 2014-09-05 10:04:49

#1. 홈플러스 자동차 이벤트 자주 하잖아요. 경품 수령했으면 기뻐서 한번쯤은 인터넷이나 SNS에 자랑할만도 한데, 검색해봐도 당첨됐다는 사람이 없는거 같아서요. 받으신분 있으신가요?


​#2. 그거 받은 사람 못봤구요. 대신 응모를 했더니 보험회사에서 전화가 오더라구요.이벤트 응모 하지마세요. 회사에서 시도 때도 없이 전화가 와서,...

 

홈플러스 스스로가 고객들의 신뢰를 저버리고 있다.

 

경품조작에서 부터 유통기한 지난 제품 날짜 바꿔 다시 판매해 고객을 기만한 행위를 서슴치 않았다.

 

5일 결국 개인정보범죄 정부합동수사단(단장 이정수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은 4일 '경품 사기' 및 '고객정보 불법유출' 의혹이 불거진 홈플러스를 압수수색했다.

 

직원들이 고가의 승용차 경품 행사 결과를 상습적으로 조작했다는 혐의와 개인정보 유출이다.

 

합수단은 이날 서울 강남구 역삼동 홈플러스 본사와 경품행사 대행업체 B사 등 2곳에 수사관 20여명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경품행사와 관련된 자료를 확보했다.

 

합수단은 경찰에서 넘겨받은 사건을 보강수사하는 과정에서 경품조작 뿐 아니라 개인정보가 대량 유출된 단서를 추가로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두 번째로 많은 지점을 두고 있는 대형할인마트 홈플러스가 경품사기는 물론 모 지점에서유통기한이 지난 제품까지 되파는 수법을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같은 상도덕에 어긋남은 물론 고객들을 신뢰까지 스스로 저버린 행위에 대해 시민단체는 업계에서 강력한 제재로

퇴출돼야 한다는 의견까지 나오고 있다.  <사진 안상석 기자>

 

 

이것도 모자라 비정규직들에게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을 날짜를 바꿔 재판매하는 행위까지 서슴치 않았다.

 

홈플러스는 매년 계절별로 고객유치차원에서 다양한 보험회사와 공동으로 이벤트를 해왔다.

 

경품을 기대한 고객들은 아무런 의심없이 개인정보를 적어 냈지만, 홈플러스의 고객 정보는 보험사 등으로 고스란히 흘러 들어갔다.

 

이런 불법 행위를 일삼아온 홈플러스 일부 직원들은 고객에게 돌아갈 승용차 4대를 빼돌려 되파는 것으로 파렴치한 행동도 드러냈다.

 

경찰에 따르면 2012년 5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진행된 네 차례의 고객 대상 경품행사에 지인의 명의로 응모한 뒤 1등으로 당첨되도록 결과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애초 제기됐던 의혹은 고가의 수입승용차 한 대를 가로챘다는 것이었으나 경찰 조사에서 추가 범죄 사실이 드러났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업무상 배임과 영업방해 등 혐의를 받는 홈플러스 보험서비스팀 정모 과장을 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9일 밝혔다.

 

공범인 팀원 최모씨와 최씨의 친구, 경품추천을 담당한 협력사 직원 등 3명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졌다.

 

이를 통해 이들이 손에 넣은 경품은 BMW 320d 2대와 아우디A4 한대, K3 1대 등 시가 1억5000만원 상당의 승용차 4대였다.

 

정씨와 최씨는 이를 되팔아 약 1억원의 부당이득을 얻은 것으로 조사됐다.

 

그뿐만 아니다. 홈플러스가 내부 비정규직의 폭행사건이 있었다.

 

그의 내막에는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해달라는 요구때문에 벌어진 단순 사내 폭행사건으로 묵힐 뻔 했다.

 

그러나, 이런 배경에는 영업시간이 끝나면 매장내 팔리지 않는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에 대해 다시 날짜를 바꿔 붙이고 판매 진열대에 올려 놓은 것을 외부에 알리겠다는 충돌때문에 발생된 일이 터진 것이다.

 

이에 대해 홈플러스측은 "우린 모르는 일이다"면서 확인하고 연락을 주겠다고 했으나 계속 전화 통화가 안됐다.

 

한편 홈플러스의 고객정보 유출사건이 직원의 단순 개인 비리가 아닌 회사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오랜 기간에 걸쳐 상습적으로 유출된 것으로 확인된다면 회사 전반으로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공정거래위원회도 최근 홈플러스 본사에 조사관을 파견해 경품 이벤트 조작과 판매장려금 의혹 등을 조사하고 관련 자료를 제출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환경미디어 이동민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웅선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