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가 더 수상하다?예방접종도우미사이트서 확인한 BCG 경피용, 뜻밖의 배신

이정미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11-08 09:57:00
  • 글자크기
  • -
  • +
  • 인쇄

▲ (사진=KBS 화면 캡처)

도장형(경피용) 결핵 백신(BCG 경피용)의 첨부용액의 비소가 기준 이상 나오면서 예방접종도우미사이트 또한 주목을 받고 있다.

논란을 일으킨 BCG 경피용 대상은 예방접종도우미사이트에 나와있다. 하지만 여론은 당분간 시끄러울 것으로 보인다. 안정성에는 문제가 없다고 하지만, 이미 해당 백신을 접한 이들은 불안감을 느끼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아이에게 이 백신을 맞힌 부모들은 더욱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내고 있다.

게다가 BCG 경피용에 담긴 비소의 출처는 일본.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수입 제품 검수를 제대로 하지 않은 것이냐며 황당해 하고 있다. 이들은 감염이 없다고 해서 자신의 아이에게 맞혔는데 배신감을 느낀다며, 또 먹는 음식 하나하나 조심하며 키워왔는데 BCG 경피용 때문에 다 무너졌다며 분노하고 있다.

아울러 일본에서 먼저 비소 검출을 알아냈다는 사실에도 많은 이들이 문제를 지적하고 있는 상황이다.[환경미디어= 이정미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