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산분야 미래 인재들 '한미르호' 탄다

8.10 군산항에서 진수식 개최… 내실있는 수산계고교 승선실습 기대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8-10 08:55:13
  • 글자크기
  • -
  • +
  • 인쇄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8월 10일 오전 11시 군산항 제1부두에서 국내 최초의 다목적 어업실습선 ‘한미르호’의 진수식을 개최했다. 이번 진수식에는 해양수산부, 해양수산연수원, 수산계 고등학교, (주)삼원중공업 및 한국선급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해양수산부는 수산계 특성화 고등학교의 전문성 강화와 취업 활성화를 위해 ‘수산계 고교 특성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본 사업의 일환으로 해양수산연수원을 통해 승선 실습을 지원하고 있다.

▲ 한미르호 <사진제공=해수부>

그러나, 기존 실습선인 ‘제2갈매기호’는 선령이 25년으로 노후되어 안전문제와 교육 운영상 어려움이 지속 제기되었다. 해양수산부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총 332억 7천만 원을 투입하여 새로운 어업실습선의 대체건조를 추진했으며, 2017년 선박 명칭 공모를 통해 ’바다를 누비는 큰 용‘이라는 의미를 담은 ’한미르호‘로 이름을 선정했다.

이번 진수식의 주인공인 ‘한미르호’는 군산에 위치한 (주)삼원중공업이 건조했다. ‘한미르호’는 1520t급으로, 전장 70m에 최대 속력은 15.3노트(약 28km/h), 탑승인원은 83명이다. 

또한, ‘한미르호’는 국내 최초로 도입되는 다목적 어업실습선으로, 선망, 오징어채낚기, 연승 총 3종의 어업을 종합적으로 실습할 수 있는 복합어로 시설을 갖추고 있어 현장형 실습에 유용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미르호’는 인수시험평가를 거쳐 올해 11월 해양수산연수원으로 인도될 예정이며, 정식 취항식은 내년도 수산계 고등학교 승선실습이 시작되는 4월경에 열릴 예정이다.

박경철 해양수산부 수산정책관은 “한미르호를 통해 수산계 고등학교 학생들이 안전하고 좋은 환경에서 승선실습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 수산분야의 미래 인재들이 내실 있는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