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에서 우리나라로 떨어진 유일한 철운석... 국립중앙과학관 전시

국립중앙과학관, 국내 발견 유일 철운석 8일부터 전시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6-08 08:20:51
  • 글자크기
  • -
  • +
  • 인쇄

우주에서 떨어진 운석을 손으로 만져보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중앙과학관(관장 배태민)은 국내에서 발견된 유일한 철운석인 가평 운석을 6월 8일부터 자연사관에 전시한다고 밝혔다. 

운석은 우주 공간을 떠돌던 혜성, 소행성, 유성체 같은 성간물질들이 지구의 중력에 의해 이끌려 지구로 떨어진 고체덩어리이다. 현재까지 국내에서 발견된 운석은 총 5점으로 이중 실체가 있는 것은 두원 운석, 가평 운석 및 진주 운석의 3점이다.
 
가평 운석은 1999년 경기도 가평군 칼봉산 인근에서 임도 작업 중에 발견됐는데, 발견 당시 크기는 대략 40x30x20cm이며 총질량은 180kg이다. 가평 운석은 표본 처리 과정 중에 5개의 조각으로 절단됐는데, 자연사관에 전시된 표본은 그 중 가장 크고 무거운 것으로 질량은 약 72kg이다. 가평 운석은 2014년 7월 25일 국제운석학회(https://www.lpi.usra.edu/meteor/)에 공식 등록됐다. 

가평 운석을 구성하는 광물은 대부분 철-니켈이며, 트로일라이트(troilite), 흑연, 슈라이버사이트(schreibersite) 등이 포획물처럼 포함된 상태로 발견되었다. 가평 운석은 현재까지 우리나라에서 발견된 유일한 철운석이다. 

배태민 국립중앙과학관장은 “자연사관을 방문하는 관람객은 누구나 우주의 선물인 운석을 손으로 직접 만져서 그 느낌을 느낄 수 있도록 전시했다”면서 “관람객들이 운석에 대한 탐구를 시작으로 지구를 포함한 태양계의 기원과 조성을 이해하고, 나아가 우주에 대한 꿈을 키울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