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국정원 직원, 스스로 목숨 끊었나… 유서부터 부서까지 ‘비공개’

이정미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1-07 01:13:16
  • 글자크기
  • -
  • +
  • 인쇄

현직 국정원 직원이 숨진 채 발견됐다.

현직 국정원 직원은 40대 남성으로, 유서를 찾은 가족들의 실종신고에 수색에 나선 경찰에 의해 발견됐다. 그는 주택가 인근 공터에 세워진 자신의 차 안에서 발견됐다.

가족들은 6일 오전 4시가 넘은 시각에 그가 남겨둔 유서를 뒤늦게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4용지 3장 분량의 유서 내용은 비공개 처리됐고, 국정원 소속 직원이라는 것만 확인됐을 뿐 어느 부서에 근무했는지는 국정원 측이 확인해주지 않았다고 이날 밝혔다. [환경미디어= 이정미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