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해외 연수 예산 전액 반납 결정

코로나19 경제 위기 극복 위해 의원국외여비 등 예산 삭감 의결
복지예산 증액 위해 시의회 사업 조정으로 6억7000만원 예산 감액
위기에 처한 소상공인, 노동자, 서민 생활 안정에 총력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5-07 16:38:50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6일 서울시의회 운영위원회는 코로나19에 따른 고통 분담과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의원국외여비 등을 포함한 의회 예산 약 6억7000만 원 삭감안을 의결했다. 이 삭감안은 오는 5월 8일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될 예정이다.

앞서 서울시는 재난 긴급생활비, 자영업자 생존자금 편성을 담은 추가경정예산안을 시의회에 제출했다. 한편, 서울시는 이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불요불급한 사업 조정으로 1조1591억 원을 감액하고, 2조8329억 원을 증액해 총 1조6738억 원 규모의 추경예산안을 마련했다.

이에 서울시의회도 의원국외연수를 비롯한 일부 사업 등의 자체 예산 총 6억6824만 원을 삭감해 시민들이 겪고 있는 고통을 함께 나누며 부족한 복지 재원 확보에 기여하기로 했다.

서윤기 운영위원장은 “이번 추경예산안은 경제 위기 극복과 시민 복지 확대를 위한 노력의 시작일 뿐”이라고 말하면서, “앞으로도 계획된 예산이 시급을 다투는 시민들에게 빠짐없이 전달되고, 미처 혜택을 받지 못한 시민들도 복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입법 활동을 통해 시의회의 임무를 충실히 이행해 나가겠다”라고 다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