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침체로 회수·재활용사업자들 적자 '휘청'

한국플라스틱엠알공업협동조합, 경기침체, 행정 취약, 과다경쟁 등 상황
박영복 | eco@ecomedia.co.kr | 입력 2014-06-17 16:21:05
  • 글자크기
  • -
  • +
  • 인쇄

 

행정적인 부문 취약, 과다경쟁으로 이중고

재활용 업체들이 모두 몰락할 위기에 처해있다. 재활용 업체들은 정부가 지정한 폐기물을 수거, 재활용할 수 있도록 처리한 후 재판매해 수익을 올린다.

 

이에 일반적인 시각으로 보면 재활용업체들은 노다지를 캐는 '봉이김선달'로 보일 수 있다.

 

그러나 현실은 빈 수레만 요란한 형국이다. 경기 침체가 이어지면서 재활용을 하면 할수록 손해만 보기 때문이다.

 

특히 PE관 재활용업체들의 고민은 더욱 크다. PE관 재활용업체 관계자는 "PE관 같은 경우는 다른 제품에 비해 가공비가 많이 들어간다"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업체측에 따르면 PE관의 경우 기본적으로 부피가 커 수거도 어려울 뿐더러 대부분 지하에 묻혀 있어 잔재물 제거 작업이 까다롭다는 것이다.

 

또한 분쇄작업의 경우 기계가 아닌 대부분 수작업을 통해 진행돼 산재도 많이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PE관 재활용업체의 애로점은 이뿐만이 아니다. 애초 PE관의 경우 재활용 품목이 아니어서 제대로된 체계도 잡히지 않았고 대부분 가족들끼리 진행해 행정적인 부분에 취약성을 보이며, 과도한 경쟁으로 인해 생산성 자체도 점차 낮아지고 있다.

 

또한 PE관 재활용에 대한 환경부의 기준도 점차 까다로워지며 재활용 업체들은 이중고에 빠져 있다.

 

한 업체 관계자는 "국내 시장의 악화로 몇년 전부터 업체들은 해외시장 개척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전 세계적인 경기침체로 인해 해외시장 상황도 국내와 다를 바 없다는 것이 공통된 의견이다.

 

PE관 제조·생산 업체들의 문제는 더욱 심각하다. 2013년 자발적 협약 미이행에 따른 폐기물 부담금 때문이다.

 

PE관 생산·제조업체들이 부담해야 하는 금액은 자그마치 60억 원. 업계 공동의 부담이라해도 지불할 능력을 가진 업체는 손에 꼽을 정도라고 한다.

 

꼬일대로 꼬여버려 관련 사업의 근간까지 흔들리는 재활용 사업.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다. [환경미디어 박영복 기자]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