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미자, 데뷔 61주년에 ‘불명예’… “벌긴 벌었지만”

김소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8-07 22:59:07
  • 글자크기
  • -
  • +
  • 인쇄

▲ 사진=SBS

가수 이미자가 20억에 달하는 세금을 내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수 이미자는 지난 2006년부터 10년간 44억이 넘는 수입을 국세청에 신고하지 않고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가수 이미자는 공연으로 벌어들인 수입을 매니저를 통해 현금으로 받은 뒤, 이중 현금 20억원을 아들에게 증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국세청은 19억 9000여만원의 종합소득세를 이미자에게 경정‧고지했고 이미자는 심사를 청구했다가 기각되자, 반포세무서를 상대로 소송을 냈지만 기각됐다.

이미자는 매니저가 시키는 대로 했을 뿐 탈법 사실은 몰랐다고 입장을 밝혔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이다.

이미자는 지난 1959년 데뷔 이후 앨범 560장을 내고 2000곡이 넘는 노래를 발표했다. 지난해 데뷔 60주년을 맞아 ‘60주년 기념곡’을 발표하기도 했다.

이미자는 지난 2014년 재벌이라는 루머에 대해 “벌긴 벌었지만 재벌까지는 아니고 생활이 윤택해질 정도로만 벌었다. 그 당시에 TV, 전화, 집, 자가용 이런 걸 갖출 정도였다”고 해명한 바 있다.

 

[환경미디어= 김소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