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결방에 시청자들 원성↑, 설마 다음 주도?

김소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8-09 22:42:45
  • 글자크기
  • -
  • +
  • 인쇄

▲ 사진=JTBC

 

‘썰전’이 3주째 결방으로 시청자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썰전’은 지난달 23일 녹화 당일에 故노회찬 정의당 의원의 갑작스런 죽음을 접한 후 녹화를 취소, 그 주 방송까지 결방했다.

 

'썰전'의 계속되는 결방에 시청자들은 고인에 대한 예의로 시간을 끄는건지 아니면 제작진이 패닉상태인건지 답답해하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故노회찬 의원은 지난달 5일 ‘썰전’에서 하차한 유시민 작가의 후임으로 합류했다.

당시 노 의원은 첫 방송에서 “김구라 선생과 박형준 교수님을 믿기 때문에 왔다”며 “신입생 잘 부탁드린다”고 첫 인사를 건넨 바 있다.

‘썰전’에서 노 의원은 2주 연속 ‘촌철살인’으로 활약했지만 일명 ‘드루킹’ 김모씨와 ‘경공모’로부터 불법정치자금수수 의혹을 받아 구설수에 올랐다.

노 의원은 지난 2016년 두 차례에 걸쳐 4000만원을 받았으나 어떠한 청탁도 없었고 대가를 약속한 바도 없었다고 유서를 통해 남겼다.

‘썰전’은 진보 패널의 갑작스러운 사고에 현재까지 상황이 정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제작진 측은 지난 2일에 이어 9일인 오늘도 휴방을 안내한다며 방송 재개 시점 및 구체적인 사항은 추후 정리 되는대로 재안내 예정하겠다고 공지했다.

 

[환경미디어= 김소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