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비닐봉투 금지 조치...무기한 연기되나

황원희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3-27 21:43:51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황원희 기자] 3월 1일부로 뉴욕 주에서는 일회용 비닐봉투가 공식적으로 금지됐지만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이 조치는 연기되고 있다. 이 법은 소매점들이 일부 예외를 제외하고 일회용 비닐봉투 제공을 금지하는 것으로 일회용 종이봉투는 허용되지만 이는 5센트의 수수료를 부과할 수 있다. 

 


뉴욕 주 DEC(환경보전부)는 금지조치를 공식 집행하기 위해 저소득층과 중산층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27만개가 넘는 재사용 가능한 가방을 배포했다. 또한 식품산업연합, 소매위원회, 뉴욕편의점협회를 포함한 여러 이해관계자들과 산업협회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지속하고 뉴욕 주 정부기관과 협력해 재사용가능한 가방을 배포해 BYOBagNY 캠페인 메시지를 고취시키고자 했다. 

 

하지만 뉴욕시의 1만4천개의 소상공인업체를 대표하는 식료품점&소상공인협회는 이같은 조치에 반기를 들고 금지령이 내리기 전날인 2월 28일 소송을 제기했다고 뉴욕포스트지가 알렸다. 이 소송으로 인해 주 정보는 비닐봉투에 대한 금지 시행을 연기하기로 합의했다.  

 

법 자체는 수정되지 않았지만 코로나바이러스 전염병 상황을 고려할 때 법 시행이 우선순위가 아니라는 의견도 있다. 특히 뉴욕의 주요 식품 체인점 두 군데가 코로나바이러스 발병과 관련해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을 연장하고 있으며 이와 관련해 뉴욕 주는 비닐봉투 금지 시행을 5월 15일까지 연기한다고 밝혔다. 

 

프라이스 초퍼의 경우 뉴욕주 80여개 매장에 비닐봉투를 주문했으며 바이러스로 인한 위생상의 우려로 일회용 비닐봉투에 물건을 넣을 것을 권장하고 있다. 한편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에 따르면, 코로나바이러스는 플라스틱 표면에 72시간까지 생존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고객이 흔히 사용하는 재사용 가능한 시장가방에 얼마나 오래 존재할 수 있을지는 확실치 않다고 한다. 이 기회를 틈타 플라스틱 산업 관계자와 일부 정치인들은 재사용 가능한 가방은 코로나바이러스의 온상이라고 주장하며 일회용 비닐봉투에 대한 금지조치를 완화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같은 조치를 두고 비닐봉투를 금지하려는 시도보다는 선진기술을 통해 폐기물을 새로운 제품으로 재생시키는 데 초점을 둬야 한다고 지적한다. 하지만 플라스틱 제품을 제한하는 조치를 지지하는 환경론자들은 이러한 제품들이 생산 모든 단계에서 인간의 건강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금지조치를 철회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이라서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