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미디어 시대' 서울시·서울시의회, 서울 글로벌 홍보마케팅 방안 토론회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3-15 18:00:16
  • 글자크기
  • -
  • +
  • 인쇄

 

서울시와 서울시의회는 15일 서울시의회 제2대회의실에서 ‘서울 글로벌 홍보·마케팅 방안 토론회’를 개최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시의회와 시는 서울이라는 도시 이미지와 시 주요 시책을 해외로 확산, 도시 경쟁력을 향상하려는 공동의 목표를 갖고 있다”며 “두 기관이 글로벌 대세인 ‘1인 미디어 크리에이터’를 활용, 보다 효율적이고 효과적인 홍보 방안을 찾는 데 뜻을 함께했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토론회엔 시의원, 시 관계자, 전문가, 시민 등 150여명이 참석한다. 김창원 서울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 개회사와 진성준 서울시 정무부시장 축사를 시작으로, 주제발표와 집중토론,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주제발표를 맡은 김시현 미디어타임리치 대표는 팔로워 747만명을 가진 중국 ‘왕홍’ 4명을 인천시 홍보대사로 위촉, 영상제작 등을 통해 조회 수 1688만회, 중국인 방문자 수 5000명 이상의 성과를 낸 사례를 발표했다. 

▲ 김동경 도시브랜드담당관, 골드 가수가 발표하고 있는 모습 


집중토론에선 문병훈 시의원(문화체육관광위원회)을 좌장으로, 오한아 서울시의원, 김동경 서울시 도시브랜드담당관, 주상용 서울관광재단 관광MICE본부장, 반정화 서울연구원 글로벌관광연구센터장, 김효석 김효석&송화영 쇼호스트 아카데미 대표, 박인식 유성엔터미디어 대표 감독, 골드 가수 등이 참여해 서울시 해외 홍보·마케팅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유연식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은 “디지털, 소셜미디어 시대에 발맞춰 서울시도 온라인 플랫폼에 더욱 비중을 두고 크리에이터와 해외 인플루언서 등을 활용, 서울이라는 콘텐츠를 전 세계로 알릴 것”이라고 했다.

▲ 오한아 서울시의원이 발제하고 있다

문병훈 시의원은 “연령·성별에 관계없이 기호를 타깃으로 하는 크리에이터가 서울시 글로벌 홍보의 중요 접근 통로로 그들의 아이디어를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했다.

 

가수 골드는 "대중들에게 다가가기에 소셜미디어는 매우 좋은 플랫폼이다. 하지만 그에 수반되는 위험도 크기 때문에 교육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