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Ⅰ급 털복주머니란 함백산에 시험 이식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10-16 17:44:22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과 환경부 원주지방환경청(청장 박연재)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인 털복주머니란 30개체를 10월 15일 함백산 자생지에 시범 이식한다.

이번에 이식하는 털복주머니란은 2017년 함백산 자생지에서 종자 1꼬투리를 채취하여, 무균배양을 통해 증식한 것으로 순화한 개체들이다.

▲ 털복주머리란 <사진제공=국립생태원>

털복주머니란은 광릉요강꽃, 복주머니란, 노랑복주머니란, 흰털복주머니란과 함께 개불알꽃속(Cypripedium L.)에 속하는 식물로,

남한지역의 자생지는 무분별한 개발에 의한 자생지 파괴와 불법 채취로 개체수가 급격하게 감소하여 2012년에 멸종위기 야생생물 I급으로 지정보호 받고 있다.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에서는 자생지조사, 조직배양, 대량증식·재배, 복원으로 체계적인 연구가 진행 중이며, 

이식한 털복주머니란의 개체 생존율 및 성장 비교 분석 등 생태 모니터링을 통해, 이식 개체들이 자생지내에서 적응하고 생존하는지에 대한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또한, 서식지 내 환경 및 서식지 적합성지수 분석으로 대체 서식지를 발굴하여 훼손이나 기후변화에 따른 위협요소들로부터 추가 서식지를 확보하고 추가 증식 및 이식을 통해 털복주머니란 복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이번 시험 이식은 양 기관의 복원 연구의 현실화를 위한 첫걸음이며, 앞으로도 강원권 생물다양성 유지를 위해 상호협력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