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유전자편집작물에 대한 규제 느슨해져?

황원희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10-10 17:43:27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황원희 기자] 영국이 브렉시트 여파로 유전자 조작 규제에 변화가 올 것으로 보인다. 해외 외신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브렉시트 이후 계획의 일환으로 2021년 말까지 유전자 편집 작물 연구에 대한 규제를 완화하면서 오랜 기간의 허가 절차와 그에 따른 비용도 부담을 덜 것으로 보인다. 대신 연구원들이 각 현장 실험을 환경식품농촌부에 통보하도록 요구하게 된다.

 

이에 조지 유스티스 환경부 장관은 다른 종의 DNA를 도입하지 않는 유전공학 형태인 유전자 조작을 통해 만들어진 농작물의 상업적 생산을 위한 길을 열어줄 조치를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유전자 편집을 다른 유전자 변형과 유사하게 취급하고 사용에 강력한 제한을 가하는 EU 규칙에서 벗어나는 것에 대한 협의에 따른 것이다. EU는 지난 4월 유전자 편집에 대한 자체 협의를 발표했다.

 

유스티스 장관은 "유전자 편집은 자연이 제공한 유전 자원을 활용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 또한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식량 안보, 기후 변화, 생물 다양성 손실과 같은 가장 큰 도전들 중 몇 가지를 해결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도구이다“라고 밝혔다.

 

유전자 조작의 정의에 대해 유전자 편집을 배제하도록 조정하기 위한 1차 법률이 뒤따를 것으로 보인다. 이 과정은 자연 번식 과정과 유사한 새로운 품종을 만드는 것과도 유사하다. 또한 유전자 변형 유기체에 대한 영국의 접근방식을 장기적인 안목으로 더 광범위하게 검토할 것이다.

 

이러한 변화는 유전자 조작은 유전자 변형과 동일하게 취급되어야 하며 알려지지 않은 위험을 수반한다고 주장하는 환경 단체들의 캠페인에도 불구하고 이루어졌다.

 

관계자들은 이같은 조치가 네오니코티노이드라고 불리는 살충제에 대한 금지 이후 영국에서 악화되고 있는 바이러스 옐로우와 같은 해충과 질병에 대한 새로운 해결책을 마련해주기를 바라고 있다. 이는 곤충강 매미목 진딧물과를 공격하며 질병을 퍼뜨리지만 꿀벌에게도 위험하다. 하지만 유전자조작 반대론자들은 많은 유전자 편집 작물들이 "특정 잡초 제거제를 반복적으로 뿌리는 것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고 밝혔다. 따라서 농약 사용이 증가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87%에 달하는 응답자들도 유전자 편집 위험이 이익을 능가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대다수의 학계와 공공단체들은 이 같은 변화에 찬성하고 있다.

 

유전자 편집 작물은 시장 사전 허가를 필요로 하는 "고부가가치 식품"의 도입을 지배하는 것과 같은 규칙의 적용을 받을 것이다. 관계자들은 또한 가축의 유전자 편집에 관한 규칙을 자유화하기를 희망하지만, 현장 실험에 적용되는 최초의 시도는 실험실에서 실험을 거치는 동물들에게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