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식품위생법 개정 必"…마카롱 일부 제품서 해로운 균 나와

이정미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5-23 17:32:26
  • 글자크기
  • -
  • +
  • 인쇄

▲ (사진=황색포도상구균 /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 제공)

 

한국 소비자원이 식품위생법을 손봐야 할 필요가 있다고 발표했다.

23일 한국소비자원은 21개의 마카롱 브랜드에 대해 안전성 시험을 한 결과 온라인에서 판매되는 6개의 마카롱 브랜드에서 황색포도상구균이 검출됐다고 전했다. 해당 균은 세균 감염에 의한 것으로 상태가 악화할 시 피부의 화농성 질환이나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다.

2개의 제품에서는 타르색소가 기준치를 초과해 쓰인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색소는 마카롱의 화려한 색감을 표현하기 위해 사용된다. 이는 일부 어린이에게 과도하게 흥분하거나 불안정한 행동 등의 과잉행동을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비자원은 21개 브랜드 제품 중 원재료명 등을 표시할 의무가 있는 17개 브랜드 가운데 8개 브랜드의 표시 사항이 기준에 적합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환경미디어= 이정미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