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저감 위해 2022년까지 경남도에 수소버스 200대 보급

미세먼지 저감과 온실가스 감축 위해 경남도내 6개 시 지역 중심으로 보급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11-19 17:24:01
  • 글자크기
  • -
  • +
  • 인쇄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시내버스 200대를 수소버스로 대체하는 방안이 마련된다.

 

경상남도가 미세먼지 저감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경남도내 6개 시 지역을 중심으로 오는 2022년까지 친환경 수소차 2100대 보급에 1627억 원, 충전소 17개소 설치에 510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선 환경부의 수소버스 시범도시로 선정된 창원시에 내년부터 2020년까지 2년간 도민 이용체감과 홍보효과가 큰 시내버스 간선노선에 수소버스 5대를 배치.운행하고, 이후 운행결과 등을 분석해 1일 주행거리가 많고 탑승률이 높은 도심지역 노선버스로 확대 보급해 나갈 계획이다.

경상남도 관계자는 “이번에 발표한 수소차 보급 확대계획은 기존 승용차 보급에만 국한되지 않고 미세먼지 등 오염물질 저감효과가 크고 도민생활과 밀접하게 관계된 대중교통분야를 개선해 국내 녹색교통문화를 선도해 나가기 위한 것이다”라며, “향후 수소버스 시범사업 추진과 도내 전 지역으로의 수소차 확대보급에 노력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이번 계획에는 수소차의 충전인프라 확충 방안도 포함되어 있어 현재 1곳인 수소충전소를 2022년까지 510억 원을 투입해 총 17곳으로 늘려나갈 예정이다.

특히, 충전인프라 조기 확충을 위해 내년 진주, 통영에 구축되는 2개소의 수소충전소는 도비 자체 사업으로 구축하기로 하고, 국고보조금 없이 도비 40억 원과 시비 20억 원을 지원해 수소차 보급여건을 빠르게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수소의 안정적인 공급과 유통체계 개선을 위해 창원시의 수소에너지 순환시스템 실증사업과 통영시의 수소산업 Hub 구축 등 수소생태계 구축사업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이어 세계수소차 시장 선점과 도내 주력산업 고도화라는 경제산업적 측면을 고려한 수소생태계 조기구축을 위해 내년 초 전담부서를 신설해 경남의 중장기 수소산업 육성을 위한 총괄 추진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한편, 경남도는 2016년부터 선제적으로 수소차 보급사업을 추진해왔으며, 지난해 3월부터 창원 팔용동 수소충전소 1개소를 설치‧운영하고 현재 3개소를 설치 중에 있으며, 수소차는 올해 연말쯤이면 204대가 경남을 누비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