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쾌적한 의류 관리'…웅진코웨이 '사계절 의류청정기 더블케어' 출시

사계절 내내 의류 케어 및 공간 케어 기능
기존 의류청정기에 ‘의류 건조 기능’ 탑재
바지 주름 제거 기능 강화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5-21 16:13:35
  • 글자크기
  • -
  • +
  • 인쇄

▲ <웅진코웨이 제공>
라이프케어기업 웅진코웨이가 사계절 내내 필요한 의류 관리, 의류 건조, 공간 청정, 공간 제습 기능을 하나의 제품에 모두 담은 멀티 제품 ‘웅진코웨이 사계절 의류청정기 더블케어’를 출시했다.

웅진코웨이는 지난해 5월 국내 최초로 의류관리기와 공기청정기를 결합한 사계절 의류청정기를 선보인 데 이어 의류 건조기능까지 더한 이번 신제품을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사계절 의류청정기 더블케어’는 의류 케어에 필요한 의류 관리는 물론 의류 건조 기능과 공간 청정·공간 제습 기능을 모두 갖춰 365일 사계절 내내 활용가치가 높은 가전이다.

의류 관리 기능은 옷의 겉과 안감에 묻은 미세먼지는 물론 냄새와 주름까지 관리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 제품은 웅진코웨이 핵심 경쟁력인 에어 케어 기술을 적용한 파워 에어샷과 에어샷 옷걸이로 옷의 큰 먼지와 옷 안감의 작은 먼지를 털어낸 후, 에어 서큘레이션으로 남아있는 먼지를 제거한다. 이후 미세한 나노 미스트를 옷에 분사해 먼지와 냄새 입자를 씻어낸다. 마지막으로 옷을 저온에서 빠르게 건조시켜 옷감 손상 없이 언제나 뽀송 하게 관리해 준다.

의류청정기 더블케어의 새로운 기능인 의류 건조는 구김과 소음이 적은 것 장점이다. 셔츠·재킷·면바지·청바지 등 세탁 후 탈수한 세탁물을 의류청정기 옷걸이에 걸고 의류 소재 및 종류에 따른 전용 코스를 선택하면 히트펌프 방식을 이용한 저온제습 건조가 진행된다.

 

이 제품은 일반적인 의류 건조기의 통 돌이 방식이 아닌 옷걸이 행거 방식을 적용해 의류 액세서리 등이 회전 시 통에 부딪쳐서 발생하는 소음이 없으며 단추 등의 액세서리 망가짐도 없다. 의류 건조는 매일 입고 자주 빨아야 하는 자녀 교복이나 활동복, 티셔츠 건조에 안성맞춤이다. 교복 셔츠와 바지, 조끼의 춘추복 세트 건조는 150분, 일반 면 티셔츠 건조는 표준 모드인 90분이면 된다.

아울러 이번 의류청정기 더블케어는 바지 주름 제거 기능이 강화됐다고 웅진코웨이 측은 설명했다. 기존 클립형 방식보다 더 단단하게 고정되는 양문형 덮개 방식을 적용해 바지의 주름은 더욱 반듯하게 잡아주고 생활 구김은 말끔히 없애준다. 매일 입는 정장 바지나 자녀 교복 바지 관리에 효과적이다.

또한 이번 신제품에는 공간 공기 청정과 공간 제습 기능이 탑재되어 언제나 쾌적한 실내 환경을 만들어준다. 공기 청정 시스템은 극세사망 프리필터·맞춤형필터·탈취필터·초미세 먼지 집진필터로 구성됐다. 공간 제습 시스템은 하루 7ℓ의 대용량 제습이 가능하며 주변 공간의 계절별 온도 차로 생기는 습기를 제거해 결로와 곰팡이로부터 옷을 보호한다.

 

의류청정기 더블케어 렌털 사용 시 위생 관리 전문가인 홈케어 닥터가 4개월마다 방문해 케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전문 장비로 에어샷ㆍ토출부ㆍ흡입부 등을 꼼꼼하게 관리하고 필터 교체 및 제품 상태를 정기적으로 체크하기 때문에 언제나 최적의 상태에서 제품을 사용할 수 있다.

신제품 웅진코웨이 사계절 의류청정기 더블케어는 렌털 구매 시(등록비 10만원 기준) △FAD-01S(프리미엄형) 월 4만9,900원 △FAD-02S(일반형) 월 4만7,900원이다. 일시불 구매 시에는 △FAD-01S(프리미엄형) 240만원 △FAD-02S(일반형) 225만원이다.

한승준 웅진코웨이 리빙케어팀장은 “의류청정기 더블케어는 의류 케어와 공간 케어 고민을 한번에 해결해 주는 제품으로 공간 활용성 및 비용 효율성이 우수하다”며 “365일 사계절 내내 활용가치가 높아 소비자들한테 큰 인기를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