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계 블랙리스트'는 정부의 범죄행위"

한국예총, 성명서 발표..."조윤선 장관 진실 밝혀라" 요구
박원정 기자 eco@ecomedia.co.kr | 2017-01-06 15:30:08

박근혜-최진실 국정농단의 한 축으로 특검의 수사를 받고 있는 ‘문화계 블랙리스트’ 사태에 대해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회장 하철경, 이하 한국예총)는 6일 성명을 발표하고 조속한 진실 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먼저 한국예총은 성명서에서 "‘문화계 블랙리스트’는 문화융성의 허구성과 함께 예술문화계의 자유를 침해하고 선량한 예술문화인들을 탄압하려고 의도된 범죄행위"라고 전제하고 "국민의 예술문화 향유에 앞장서야할 정부가 자의적으로 피·아를 구별해 예술문화인들의 편 가르는 도구로 활용하려한 것을 개탄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반세기 동안 국가 예술문화발전에 헌신해온 공(功)을 격려하고 지원하지는 못할망정 갈등과 분열을 조장하고 범죄자들을 비호한 문화부는 관련 문제들에 대한 진실을 밝히고 겸허한 반성의 토대위에서 상처받은 국민들과 예술문화인들의 참담한 입장을 깊이 헤아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성명서에서는 "조현재 前 문화부 차관의 JTBC 인터뷰(2016.12.29, 한국예총 블랙리스트) 건에 대해 문화체육관광부 조윤선 장관이 직접 나서 진실을 밝히는 것이 최소한의 도리"라면서, 현 정부의 관(官) 주도, 공공중심의 예술문화 정책을 비롯한 허구 투성이 문화융성 정책을 지체 없이 현장 종사 예술문화인들의 의견과 지혜를 모아 조정하고 효과적인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정부와 국회는 이 시간에도 벼랑 끝에 몰려 고사되고 있는 예술인들과 민간예술단체들의 엄중한 현실을 바로보고 극복하는데 즉시 앞장설 것을 촉구하는 한편 전업률 5%도 안 되는 예술인들의 빈사상태, 공익적 활동에도 10%이상 자부담을 부담해야만 하는 악법으로 범죄자를 만드는 정책, 갈 곳을 잃고 있는 민간단체들의 실태에 제발 가슴과 눈을 열고 직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한국예총은 "금번 블랙리스트로 인한 상처와 불행이 법과 원칙에 따라 조속히 정리되기를 희망하며, 나아가 언론과 정치권, 상처 입은 국민들도 대한민국이 성숙한 미래로 나아가는데 동참과 협력을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예총은 한국건축가협회, 한국국악협회, 한국무용협회, 한국문인협회, 한국미술협회, 한국사진작가협회, 한국연극협회, 한국영화인총연합회, 한국음악협회가 가입해 있다.

[환경미디어 박원정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