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에서 만나는 사회적경제’ 환경테마 행사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6-13 14:42:06
  • 글자크기
  • -
  • +
  • 인쇄

 사회적기업(7.1.) 및 협동조합의 날(7월 첫째 토요일)을 기념해 사회적가치가 담긴 다양한 제품 구매와 친환경 체험프로그램 및 이벤트를 즐길 수 있는 축제가 서울 도심에서 열린다. 

 

2018 서울 사회적경제 주간 기념행사 사진<사진제공=서울시 동민생정책관>


 서울시는 6월 14일(금)~15일(토) 양일간 덕수궁 돌담길과 서울시립미술관에서「2019 서울 사회적경제 주간 기념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일상에서 만나는 사회적경제’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시민들이 사회적경제 제품과 서비스를 친근하게 만날 수 있는 자리다.

 덕수궁돌담길에서는 시민체험존, 사회적경제 팝업숍, 친환경먹거리 팝업숍, 산림분야 사회적경제기업존 등이 운영된다. 특히 올해는 ‘환경’을 주제로 다양한 행사를 준비했다는 것이 특징이다. 

 먼저 ‘시민체험존’에서는 환경을 살리는 사회적경제기업과 함께하는 20여 가지의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미세먼지 차단 미스트만들기(로하스협동조합), 면생리대만들기(목화송이협동조합), 커피찌꺼기로 수공예품색칠하기(커피큐브) 등 친환경 체험을 비롯해 다육캡슐화분(우드락공작소), 폐현수막 파우치(터치포굿), 재생용지수첩(만유인력) 등 업사이클링 체험도 마련했다.

 원목으로 만든 그릇, 친환경 섬유로 만든 앞치마, 폐현수막으로 만든 가방 등을 만나볼 수 있는 ‘사회적경제 팝업숍’도 펼쳐진다. 18개 ‘환경’분야 사회적경제기업이 총 200여개의 제품을 선보일 계획. ‘친환경 먹거리 팝업숍’에서는 공정무역 커피, 초콜릿을 비롯해 친환경 아이스크림과 유기농 과자 등 안전먹거리도 접할 수 있다. 

 이외에도 ‘산림분야 사회적경제기업존’에서는 산림의 사회적.경제적 가치를 실현하는 사회적경제기업과 한국임업진흥원의 숲가꾸기, 생태교육, 숲치유 등 주요 정책 및 체험 프로그램 등을 만날 수 있다. 

 휴일을 즐기러 나온 시민들을 위한 휴식공간인 ‘에코라운지’에서는 버스킹공연도 펼쳐지고, 자활기업카페도 운영된다. 반려나무를 입양하면 수익금의 50%를 강원도 산불피해 지역 숲 조성에서 기부하는 캠페인도 진행된다.

한편 14일(금) 오후4시 서울시립미술관 SeMA홀에서는 ‘사회적경제주간 기념식’이 열린다.

올해 기념식에서는 사회적경제 발전에 노력한 4대부문(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마을기업, 자활기업) 유공자에 대한 시장표창 수여식도 함께 진행된다. 
 

 수상대상은 새활용을 선두하며 새로운 사회적경제 영역을 개척한 터치포굿 대표 박미현,  일회용품 소비감소 및 환경보호 상품을 고민하고 사회적가치를 실현한 목화송이협동조합, 녹색친화형 마을문화를 만드는데 공헌한 민들레워커협동조합, 저소득층 일자리 창출과 지역 내 자원순환 활성화를 위해 노력한 사회적협동조합 민들레가게다.

 이번 기념식은 장애인과 고령자 등의 사회적약자를 위한 ‘배리어프리석’과 청각장애인을 위한 수화통역서비스를 제공해 편의를 높일 계획이다.

 강병호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은 “사회적경제 주간 기념행사는 시민들이 사회적경제를 공감‧체험하고, 가치 있는 소비문화를 확산하는 특별한 자리”라며 “서울시는 다양한 사회적가치를 창출하고 있는 사회적경제 주체들의 역량 강화와 사회적경제 가치실현을 위해 지속적으로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