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개화기 과원 관리 이렇게 하세요!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4-06 14:36:01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장수군은 봄철 과수 개화기를 맞아 과수 재배 농가들을 대상으로 화상병과 저온 피해 예방 지도 활동을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 사과농장 방제 작업 <제공=장수군청>

 

장수군은 사과, 배 재배 농장 중 과수화상병 예방 신청한 682농가 874ha에 대해 예방 약제를 공급하고 개화기 전 살포를 독려했다. 지난해 4월 초 기온이 –5.3℃까지 내려가 과수에 피해를 주었던 저온피해 예방을 위해 611농가 950ha에 대해서도 예방 약제를 공급했다.

2015년 경기도 안성지역에서 국내 최초로 발생된 과수화상병은 주로 사과, 배 등에 나타나는 세균성병이며, 감염되면 잎, 꽃, 줄기, 과일이 마치 불에 타 화상을 입은 것처럼 조직이 검거나 붉게 마른다.

 

 

▲ 사과농장 방제 작업 <제공=장수군청>

 

군은 개화기 저온 예방을 위해서는 살수나 연소법 및 송풍시설을 가동하며 피해가 예상될 때는 인공수분의 횟수를 늘리고 적과작업은 최대한 늦게 실시해 가능한 많은 열매가 확보되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과수화상병은 약제 살포후 약제공급 시 함께 받은 약제봉지, 약제 살포일을 기록한 약제방제확인서는 화상병 발생 시 손실보상금 청구 증빙자료로 활용되는 만큼 1년간 보관해야 한다. 미제출시 손실보상 금액이 감액될 수 있다.

김인주 과수과장은 “과수화상병은 국가관리검역병으로 해당농가는 물론 지역의 사과, 배 재배농가에 큰 피해를 초래하므로 예방에 만전을 기해주길 바란다”며 “저온피해와 기타 병해충 예방에도 주의를 기울여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