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산물 안전성조사 강화한다

다소비 품종 및 방사능 등 유해물질 선제적 차단 강화 나서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16-01-19 14:26:53

수산물 안전관리, 다소비 품종 및 방사능 등 유해물질 선제적 차단 강화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석)는 지난 7일 농림축산식품부와 공동으로 개최한 농수산물품질관리심의회에서 ‘2016년도 생산단계 수산물의 안전성조사 추진계획’을 심의·확정했다.


올해는 총 1만1900건의 안전성 조사를 실시할 예정으로 지난해 대비 약 6.5% 증가한 조사물량을 계획하고 있다. 수산물 안전성 조사는 생산단계에서 중금속, 방사능 오염 수산물 등 부적합한 수산물이 유통되는 것을 사전에 차단하고, 국민들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안전한 수산물을 생산.공급하기 위해 생산단계 수산물에 대해 매년 실시하는 조사다.


올해에도 항생제, 방사능 등 유해물질의 사전 차단과 안전관리에 선제적인 조치가 필요한 분야 등에 대해 중점적으로 안전성 조사를 실시한다.

 

조사대상은 우선 소비자가 선호하고 즐겨 먹는 고등어, 명태, 갈치, 넙치, 오징어 등 다소비 대중성 품종과 최근 3년 동안 부적합 발생 이력이 있는 품종 등 특별관리 대상 수산물과 오염 우려가 있는 해역(지역)에서 생산된 수산물 등이다.

 

원양에서 어획되는 명태·꽁치 등 저서성·회유성 품종 등 방사능 오염 우려 품종에 대해서는 지난해보다 강화해 검사하고, 참치류·상어류에 대한 메틸수은 중금속, 식중독 예방을 위한 하·동절기 검사를 강화한다. 또한 신종 유해물질 및 패류독소에 대한 상시 감시와 비식용 가리비 패각에 대해서도 방사능 모니터링을 지속적으로 실시한다.

 

김재철 해양수산부 어촌양식정책과장은 “국민들이 안전한 우리 수산물을 믿고 찾을 수 있도록 생산단계 수산물의 안전관리를 더욱 철저히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