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대한민국 국제물주간 대구 EXCO에서 19일 개막

국제 물 이슈 논의와 물산업 육성을 위해 62개국 전문가들 한자리에 모여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16-10-18 14:16:22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 환경부(장관 조경규), 대구광역시(시장 권영진), 경상북도(도지사 김관용), K-water(사장 이학수)가 공동주최하고 한국물포럼(총재 이정무)이 주관하는 ‘제1회 대한민국 국제물주간’(Korea International Water Week, 이하 KIWW) 행사가 10월 19일부터 22일까지 나흘간 대구 EXCO에서 열린다.


이번 행사는 작년 4월 대구와 경주에서 개최된 제7차 세계물포럼의 성과를 이어가기 위하여 박근혜 대통령이 제안한 것으로, 기존 대구 물산업전과 경북의 낙동강 국제물주간 행사 등을 통합하여 올해 처음으로 개최되는 것이다.


제1회 KIWW는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워터파트너십’을 주제로 이집트, 세네갈 등 5개국 장·차관을 포함한 세계 62개국의 물 관련 정부·민간·기관·학계 관계자 1900여명과 베트남 호치민‧필리핀 마닐라 등 10개국 도시 대표 등이 참여하며, 19일 개회식을 시작으로 고위급 회담, 세미나, 포럼, 전시회 등 총 34개의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고위급 회담으로 개최되는 워터리더스 라운드 테이블(Water Leaders Round Table)은 2016 KIWW 주제에 대해 각국의 실행사례 및 의견을 공유하고, 주제 실현을 위한 선언문을 채택할 예정이다.


월드워터파트너십은 작년 제7차 세계물포럼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창설을 제안한 또 하나의 행사로서 역대 세계물포럼 개최국이 참여하여 물안보 증진을 위한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세부실행 과제를 도출하여 2018년 브라질에서 개최되는 제8차 세계물포럼에 그 내용을 제안할 계획이다. 


전시회에서는 K-water, 한국환경공단, 국토부 해수담수화 R&D 연구단, 대구시‧경상북도 홍보관, GS건설, 티엔씨코리아, 한국파나메트릭스 등 69개 기업이 참여한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대한민국 국제물주간 행사는 국내외 물분야 정부, 지자체, 민간기업, 학계가 함께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물 관련 행사로 우리나라 제7차 세계물포럼에 이어 국제사회에서 물 문제를 주도하고, 세미나와 포럼 등을 통한 국내 기술 홍보와 미팅기회 제공 등으로 향후 우리기업의 해외진출 허브 역할을 해나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