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양산 천성산 3월부터 지뢰제거 재개

서형수 의원 “조속한 지뢰제거로 안전 확보하고 천성산 생태환경 되돌릴 것”
박순주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1-15 14:02:59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박순주 기자] 서형수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경남 양산을, 국토교통위원회)이 오는 3월부터 경남 양산 ‘천성산(구, 양산포대) 지뢰제거’ 사업이 재개될 예정이라고 15일 밝혔다.

천성산 지뢰제거 사업은 과거 방공유도탄 부대에 매설된 지뢰를 제거하는 사업이다. 옛 양산포대(양산시 평산동 산 171-3번지 외 3필지)에는 약 4만7802㎡ 면적에 총 4547발의 지뢰가 매설돼 있었고, ‘1차 지뢰제거 작전(2002~2003년)’ 및 ‘2차 지뢰제거 작전(2012년)’에서 총 3901발을 제거했다. 그러나 현재까지 646발이 남아있다.

양산시에 따르면 지난해 9월 서형수 의원과 공군본부간의 재추진 협의 이후, 관계기관 간 지뢰제거 사업 재개 논의가 이뤄져왔으며, 올해 3월 지뢰제거 재개를 위해 지뢰제거 부대(육군 공병대)와 구체적 범위 등을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지난 2012년 진행됐다가 종결된 천성산의 지뢰제거가 원활히 이뤄질 전망이다.

서 의원은 지난해 9월 공군본부로부터 과거 ‘천성산 지뢰제거’ 사업 결과 자료를 보고받고, 2012년 ‘2차 지뢰제거 작전’의 부진한 실적(목표 654발 중 8발, 1.2%)과 보완사항을 지적하며 지뢰제거 사업의 재개를 적극적으로 촉구해 공군본부의 재추진 협의를 이끌어낸 바 있다.

서 의원은 “앞으로도 계속 원활한 천성산 지뢰제거 사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조속한 지뢰제거 추진으로 양산시민의 안전을 확보하고, 천성산 생태환경을 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