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로 USB대체하는 메모리 만든다!

완전 분해 가능한 체내 이식형 전자기기 개발 기대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5-28 13:53:03
  • 글자크기
  • -
  • +
  • 인쇄

- 과일 속 포도당으로 메모리 소자 구현
 
김현재 교수(연세대학교) 연구팀은 과일 등을 통해 흔히 섭취하는 포도당 물질을 활용하여 저항 스위칭 메모리 소자를 제작하는 데 성공했다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밝혔다.
* 저항 스위칭 메모리 : 현재 사용되고 있는 USB, SSD 등의 저장매체를 대체할 차세대 비휘발성 메모리의 한 종류
 
이 연구 성과는 재료과학분야 권위 있는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머티리얼즈(Advance Materials) 5월 15일 자에 게재되었다. 이 연구 성과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초연구지원사업(개인연구)의 지원으로 수행되었다.
* 논문명 : Analysis on Bipolar Resistive Switching Behavior of Biocompatible Glucose Film for Resistive Random Access Memory
* 주저자 : 김현재 교수(교신저자, 연세대학교), 박성표(제1저자, 연세대학교)
 
실시간 생체 신호를 감지하여 맞춤형 헬스케어를 제공하기 위해, 체내로 이식하는 전자기기가 발전하고 있다. 그러나 현재 전자기기의 주재료인 실리콘 또는 합성유기물은 장기적으로 인체에 유해할 수 있고, 추후 이를 제거하기 위한 2차 수술의 위험부담이 있다.
 
연구팀은 일상생활에서 흔히 섭취하는 천연재료인 포도당을 전자소자에 접목하였을 때 데이터 저장 기능이 있다는 것을 발견하였고, 이를 기반으로 몸에 친화적인 저항 스위칭 메모리를 개발했다.
 

▲ 완전 분해 가능한 체내 이식형 전자기기 개발 <사진제공=과기정통부>

개발된 전자소자는 유연하고, 장기간 체내에 삽입되어도 인체에 무해하다. 또한 몸속에서 자연스럽게 녹아서 흡수될 수 있다.
 
포도당은 자연에서 쉽게 추출할 수 있고, 기존 합성고분자와 달리 복잡한 화학공정이 필요하지 않은 장점이 있다. 뿐만 아니라, 폐기물의 환경 파괴 걱정도 없다.
 
김현재 교수는 “이 연구는 생체 무해성과 고성능 메모리 특성을 모두 만족하는 메모리 소자를 구현한 것”이라며, “다양한 스마트 헬스케어 전자기기에 적용되어 헬스케어 분야의 혁신을 가져올 수 있는 원천기술로 볼 수 있다”라고 연구의 의의를 설명했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