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 없는' 디지털 무역 시대 연다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10-14 13:48:09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의 혁신 기술을 활용해 수출입 전 과정을 디지털화한 무역 업무 지원 플랫폼이 2021년까지 구축된다.

그렇게 되면 전자무역 플랫폼을 이용하더라도 상업송장, 포장명세서 등의 통관 정보는 수작업으로 작성해 관세사와 운송사에게 전달하는 현행 시스템이 전부 디지털화돼 별다른 작업 없이도 바로 유관기관에 전달할 수 있게 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러한 내용을 포함하는 ‘디지털 무역기반 구축 방안’을 마련, 14일 열린 제4차 혁신성장전략회의에서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오는 2021년까지 조달에서부터 계약, 통관, 물류, 결제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디지털화한 ‘디지털 무역 플랫폼(u-Trade Hub)’을 구축해 서비스한다. 기업들의 무역 업무가 한결 쉽고 편리해지게 되는 것이다. 

산업부는 이를 통해 수출 신고에 필요한 시간과 비용이 90% 이상 절감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여러 부처와 공공기관에 분산돼 있는 해외 진출 정보를 한 곳에 모아 서비스하는 ‘대외경제 통합정보센터’도 2021년까지 구축한다. 그렇게 되면 국가별 시장 상황, 인허가 조건, 프로젝트 발주 내역 등 다양한 해외정보를 한 곳에서 모두 찾아볼 수 있게 된다. 

이밖에 코트라(KOTRA)의 온라인 수출 지원 플랫폼인 바이코리아 내에 소재·부품·장비 전용관을 구축해 관련 기업들의 해외 수요처 발굴을 지원한다. 

정승일 산업부 차관은 “최근 세계적으로 블록체인과 빅데이터 등의 혁신 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무역이 성장하고 있다”며 “이번 대책은 세계 디지털 무역 시장을 선도하고 온라인 수출 지원 기반을 고도화하는데 역점을 두고 마련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