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산도서 국내 미기록종 조류 확인…'바위양진이'로 명명

다도해해상국립공원 흑산도서 발견…서식지 확장 가능성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11-14 12:00:08
  • 글자크기
  • -
  • +
  • 인쇄

▲ <환경부 제공>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다도해해상국립공원 흑산도에서 미기록종 조류인 '바위양진이'를 확인했다고 14일 밝혔다.

미기록종은 다른 나라에는 분포하는 것으로 기록됐지만 국내에서 발견된 적 없는 생물 종을 뜻한다.

공원공단은 지난달 9일 철새 이동 조사 중 바위양진이 1마리를 발견했다. 연구진은 현장 자료와 문헌 등을 바탕으로 이 새를 학명 '부카네테스 몽골리쿠스'로 확인하고 바위나 돌 위에서 서식하는 습성을 반영해 바위양진이로 이름을 지었다.

되새과에 속한 바위양진이는 14㎝ 정도의 작은 새로 몸 윗면은 연한 회갈색, 얼굴과 가슴, 날개와 허리는 분홍색을 띤다. 주로 터키, 중앙아시아 동부와 중국 서부, 몽골 등지에서 관찰되며 고도가 높은 건조지대의 바위나 돌 위에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장근 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연구원장은 "이번에 발견한 바위양진이는 월동지로 이동하다 기상 악화 등으로 흑산도에 기착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측을 통해 국립공원 서식지 관리와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