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실내공기 질에 삶의 질 바뀐다⑧

기술 선도 기업, (주)세믹스하우징
김한결 기자 eco@ecomedia.co.kr | 2016-08-04 11:52:11

SPECIAL _ 실내공기 질에 삶의 질 바뀐다

⑧기술 선도 기업 _ (주)세믹스하우징

 

 

친환경-기능성 건축자재 실내공기질 좌우

세믹스하우징 '에코 명품그린벽' 기술 입증 

 

△세믹스하우징이 개발한 '에코 명품 그린벽'

우리나라 공동주택은 급속한 산업화 도시화로 인해 크기가 커지면서 건축자재의 재료가 천연소재에서 화학소재로 바뀌었다. 또한 에너지 절약을 위한 건물의 기밀화 및 단열강화 등이 환기부족을 야기시키고 있다. 이러한 복합적인 요소들로 인해 최근 우리들 생활속에서 자주 접할 수 있는 환경성질환인 새집증후군이 우리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 특히 현대인들은 평균 19시간을 건물 내에서 활동하고 있기에 각별히 더 신경을 써야 할 부분이다.

 

새집증후군을 유발하는 주요 원인으로는 휘발성 유기화합물, 포름알데히드 등 건축자재에서 나오는 오염물질들로, 비염·아토피성피부염·두드러기·천식·두통·기관지염 등 인체에 끼치는 악영향이 매우 다양하다.

친환경·기능성자재의 기능

무엇보다 새집증후군 예방에 가장 좋은 방법은 주택 건설·리모델링 과정에서 유해물질이 적게 방출되는 자재를 사용하는 것이다. 접착제, 합판, 벽지, 바닥재, 페인트 등 다양한 친환경·기능성자재가 개발·사용되고 있다.

세믹스하우징(대표 정구현)은 건축시설 다기능성 친환경 특수도료를 개발해 보다 쾌적한 주거환경을 만드는데 일조하고 있다. 세믹스하우징의 ‘에코 명품그린벽’은 항균, 항곰팡이, 흡착, 흡방습 기능을 포함하고 있어 여러 건축자재에서 나오는 독성·오염물질을 저감시키는 효과를 지니고 있다.

정구현 대표는 “친환경자재와 기능성자재는 개념이 다르다. 친환경자재는 오염물질이 배출되나 기준치이내 자재를 의미하며 기능성자재는 배출된 오염 물질을 저감하거나 억제하는 기능을 지니고 있다”며, “에코 명품그린벽은 실내 구조물과 일반자재(최종마감재, 가구용 자재, 실란트, 퍼티, 도배지 등) 사이의 벽·천정·바닥에 시공하면, 실내에서 생성되는 TVOC, 시멘트 독성, 분진, 중금속, 6가크롬, 폼알데하이드 등과 같은 오염물질들을 분해 및 흡착해 실내환경을 보다 쾌적하게 만든다”고 설명했다.

 

정구현 대표는 “명품그린벽은 천연광물 성분을 주원료로 식물성 고기능 원료와 고 기능성 무기 분말 바인더 배합기술을 통해 인체에 유해한 성분이 일체없는 무기액상 결합체”라며, “골조양생 후 최종마감재 설치 전 0.3~0.5mm의 두께로 도포하는 것이 핵심기술이며, 성능 또한 국토부 기준을 상회하는 우수한 품질을 자랑한다”고 강조했다.

 

국토부·환경부 국민건강 보호기준 허술…사후대처 형식


그러나 이렇게 좋은 효과를 지니고 있어도 정작 시장에서는 외면받기 일쑤인데, 그 이유는 허술한 법적 기준 때문이다. 현행 국토부 ‘건강친화형 주택건설기준’은 500세대 이상의 주택건설사업 및 500세대 이상의 리모델링을 하는 주택을 대상으로 친환경 건축자재 적용 등 6개 항목을 의무기준으로 지정했다. 반면 흡착, 흡방습, 항균, 항곰팡이 등 4가지 기능성 자재 사용은 의무사항이 아닌 권장사항으로 돼있다.

 

권장기준이 문제가 되는 이유는 흡착·흡방습 기능성자재는 10%, 항균·항곰팡이 기능성자재는 5%만 시공하면 되는 최소 기준으로 했기 때문이다. 즉, 최소 기준을 제외한 나머지 90~ 95%는 기능성자재로 시공하지 않아도 무방하다. 이렇게 허술한 주택법으로 인해 대부분의 주택에서는 일반자재들을 사용함으로써 보다 많은 오염물질이 새어나올 수밖에 없는 것이다.

 

환경부의 ‘다중이용시설 등의 실내공기질관리법’에서는 100세대의 경우 3개의 측정 장소를, 100세대를 초과 하는 경우 100세대마다 1개의 측정 장소를 추가해 실내공기질 측정을 실시하도록 돼 있다. 신축 공동주택의 실내공기질 권고기준을 폼알데하이드 210㎍/㎥, 벤젠 30㎍/㎥, 톨루엔 1000㎍/㎥, 에틸벤젠 360㎍/㎥, 자일렌 700㎍/㎥, 스티렌 300㎍/㎥ 이하로 고시했으나, 이미 지어진 시설에 대한 적용이기 때문에 사후약방문과 마찬가지여서 진정한 건강주택과는 거리가 멀다. 

 


지자체가 나서 새집증후군 방지 노력
국토부와 환경부의 권장 기준이 미약해 실질적으로 새집증후군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고 느낀 몇몇 지자체는 직접 조례를 만드는 등 새집증후군을 예방할 수 있는 강화된 기준안을 만들어 시행하고 있다.

 

성남시의 경우 2015년 11월, 새집증후군을 원천적으로 방지하기 위해 30가구 이상의 공공건축물은 기능성자재 사용을 의무화했으며, 아파트 등 기능성자재 시공을 강화한 새집증후군 방지대책을 발표했다. 오염물질을 흡착 저감하는 기능성자재 사용을 의무화 하도록 규정해 건강친화형 주택건설을 짓겠다는 목적이다. 또한


어린이집 등의 실내공기오염방지를 위한 연중 무료측정 서비스를 실시해, 시민들의 건강을 지키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수원시 또한 2016년 1월부터 300세대 이상의 공동주택 건설 시 흡착, 흡방습, 항균, 항곰팡이 등 4가지 기능성 자재를 100% 사용하도록 의무화했다. 또한 ‘수원시 친환경 주택 가이드라인(가칭)’을 만들어 2017년부터 공동주택 공공건축물 등에 적용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새집증후군 아토피 센터 운영, 아토피 특성화 학교 운영 지원, 아토피·천식 예방관리사업 추진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서울시는 조례를 제정해 친환경·기능성 자재 사용 강화방안에 대해 추진중이며, 서초구·성북구·강동구 등 3개 구는 지난 2011년부터 기능성자재 사용을 의무화하는 조례를 제정해 시행하고 있다. 이렇게 지자체들이 시행하고 있는 기능성 자재사용 의무화 조치는 치료보다는 근본적 문제 해결이 우선이라는 판단에서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