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어 방류사업 50년...'연어에게 길을 묻다'

해수부, 연어 방류사업 50년의 기록을 담은 기념책자 발간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1-07 11:36:43
  • 글자크기
  • -
  • +
  • 인쇄

해양수산부(장관 김영춘)는 우리나라 연어 방류사업 50년의 역사를 기록하고 연어 자원의 산업화 등 발전방향을 제시한 기념책자 ‘연어에게 길을 묻다’를 발간한다.  

우리나라는 연어 방류를 위해 1968년 11월 1일 국내 최초의 연어 부화 시설인 경남 밀양부화장을 건립했으며, 1969년 강원 삼척부화장, 경북 강구부화장을 연이어 건립하며 연어 인공부화 방류사업과 연어 회귀율을 높이기 위한 연구를 본격적으로 추진했다.  


이 때문에 국내에서는 최초의 연어 부화장이 건립된 1968년을 우리나라 연어 방류사업의 원년으로 보고 있다.  

 

연어 방류사업을 처음 시작할 당시에는 연간 100마리도 잡히지 않을 정도로 연어자원이 부족했으나, 50년간의 방류사업을 통해 연간 약 10만 마리가 잡힐 정도로 개체 수가 증가하는 성과를 이루어 냈다.  

최근에는 연어에서 추출한 재생물질을 이용하여 의약품, 화장품을 제조하는 등 바이오산업 분야에서도 혁신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  

이번에 발간한 기념책자에는 국내 연어 방류사업의 역사, 연어의 생태와 종류, 통계자료 등 연어와 관련된 다양한 정보들을 상세히 수록하여 국민 누구나 연어 방류사업에 대한 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이 책에는 우리나라에서 연어를 생산하고 방류하는 모든 기관의 방류량 및 어획량을 수록하였고, 연어자원의 관리 및 보존을 위해 설립된 국제기구인 ‘북태평양소하성어류위원회(NPAFC)’의 운영 및 우리나라의 참여 활동에 대해서도 소개한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발간사를 통해 “이 기념책자가 연어자원의 증대를 위해 노력해 왔던 지난 길을 되돌아보고, 앞으로의 미래를 그려볼 수 있는 유용한 길잡이가 되기를 바란다”라며, “올해부터는 연어 자연산란장 조성 등을 추진하여 어민들에게는 희망찬 삶의 터전으로, 도시민들에게는 연어의 생명력과 자연의 신비를 생생하게 느낄 수 있는 체험의 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연어에게 길을 묻다’ 기념 책자 파일은 정부 간행물로 국가기록원 누리집(http://theme.archives.go.kr)과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누리집(www.fira.or.kr) 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