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 대비 우량 종자 확보에 앞장서다

남부지방산림청, 산림 종자의 효율적인 채취를 위한 ‘종자공급원 환경개선사업’ 현장토론회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9-13 11:22:07
  • 글자크기
  • -
  • +
  • 인쇄

남부지방산림청(청장 최수천)은 7일 경북 의성군 구천면 청산리에 위치한 낙엽송 국유림에서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 산림기술사 등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효율적인 산림용 종자 채취를 위한  '종자공급원 환경개선사업 현장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종자공급원’은 우량한 산림용 종자를 채취하기 위하여 산림청장 등이 지정하거나 조성한 임분(林分)을 말하며, ‘환경개선사업’은 종자공급원의 수목 밀도를 조절하거나 수형을 조절하는 등의 작업을 통하여 종자채취가 편리하도록 하는 사업을 말한다.

▲ 종자공급원 환경개선사업 현장토론회<사진제공=남부지방산림청>

이번 현장토론회는 최근 지구온난화 등의 영향으로 급격한 변화를 겪고 있는 우리 산림환경의 미래에 대비하여 우량한 종자공급원을 확보하고 종자결실을 촉진하는 등 효율적인 종자 채취·공급을 위하여 전문가들과 함께 그 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된 자리이다.

토론회에서는 다른 수종에 비해 종자 결실 주기가 긴(5~7년) 낙엽송의 특성을 고려하여 10년 안팎의 낙엽송 어린나무 10ha 정도를 종자공급원으로 추가 지정하는 한편, 수목의 생육상태, 접근성, 경사도 등을 고려하여 환경개선사업의 구체적인 방향 등을 논의했다.

최수천 남부지방산림청장은 “앞으로도 종자 확보 및 묘목생산과 관련된 다양한 방안들을 지속적으로 강구해 나갈 계획이며, 종자공급원을 관리하는 것은 미래의 숲을 울창하게 만드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