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몬교 신자 男 연예인, 韓 국적 얻은 진짜 속내...종교 때문?

김소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4-09 11:18:03
  • 글자크기
  • -
  • +
  • 인쇄

▲ 사진=로버트 할리 인스타그램
로버트 할리가 ‘몰몬교’ 신자로 알려진 가운데, 그가 한국 국적을 얻은 진짜 이유가 관심을 끌고 있다.

9일 로버트 할리는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마약 투약 혐의 때문인데, 그가 평소 몰몬교 신자로 알려지면서 해당 종교에서 요구하는 윤리에 위배되는 행동인 것으로 알려져 더욱 시선을 끌었다.


네티즌은 로버트 할리가 몰몬교라는 이색 종교를 가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 또 다른 스타들의 종교에도 관심을 가졌다.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이에 대해 다룬 바 있다. 당시 한 연예부 기자는 “우리나라에 들어온 종파는 170여 개인데, 이색 종교가 뭐가 있나 봤더니 여호와의 증인, 원불교, SGI, 제7일안식일교, 다락방교, 통일교, 신천지, 증산도, 몰몬교 등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몰몬교는 하일(로버트 할리)이 대표적으로 이 종교를 믿고 있다”며 “한국에 귀화한 과정에 대해서 말했었는데, 그는 몰몬교의 본거지인 미국 유타주 출신이었다. 그래서 우리나라에 몰몬교라는 종교를 알리기 위해서 왔었다”고 전했다.

또 ”과거 휘성이 대표적인 증산도 신자였다”면서 “휘성 같은 경우는 평소 미래 예언에 관심이 많았다고 한다. 그래서 증산도 관련 책을 읽으면서 자연스럽게 입도를 하게 됐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최민용도 과거 증산도 신자라는 거를 숨기지 않았다”며 한번은 조심스럽게 물어봤는데 최민용이 “‘종교는 각자 독자적인 교리를 가졌고 학문으로서 접근했다. 현재는 활동하고 있지 않다’고 하더라”고 했다.

이 밖에도 개그우먼 조혜련이 과거 남묘호렌게쿄라는 종교를 믿었으나 현재는 기독교를 믿고 있다고 전했다.

 

[환경미디어= 김소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