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상반기 전세계 전기차 브랜드 '톱10' 진입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8-06 11:11:18
  • 글자크기
  • -
  • +
  • 인쇄

현대차와 기아차가 올해 상반기 전세계 전기차 브랜드 순위에서 톱(Top)10위권 내로 진입했다.

6일 전기차 시장분석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2019년 상반기 전세계에 판매된 전기차(EV, PHEV : 승용차+상용차) 브랜드 순위에서 현대와 기아가 각각 10위와 7위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올해 상반기 EV 부문에서는 테슬라가 모델3 판매 급증에 힘입어 1위를 유지한 가운데, BYD와 Geely Emgrand, 장성기차(Great Wall)는 모두 판매량이 자국 시장에서 세 자릿수 이상 급증하면서 순위가 올랐다.

 

반면에 BAIC와 닛산은 판매가 정체되거나 감소하면서 순위가 떨어졌으며, JAC와 르노, CHERY는 판매 증가율이 시장 평균을 밑돌아 점유율이 내려갔다.

현대는 코나 EV의 인기에 힘입어 판매량이 2.5배 급증함에 따라 전년 동기보다 일곱 계단이나 급등한 10위를 기록해 드디어 TOP 10 진입에 성공했다.

PHEV 부문에서는 전년 동기 2위였던 BMW가 7.1% 판매 감소에도 불구하고 1위였던 BYD 판매가 더 많이 급감하면서 오히려 1위로 올라섰다. BYD는 친(Qin)과 쏭(Song) DM 판매가 크게 줄면서 순위가 2위로 한 계단 내려갔다. 도요타와 메르세데스, ROEWE도 판매량이 두 자릿수로 급감해 순위가 하락했다.

반면, 미쓰비시와 미니는 판매량이 두 자릿수로 급증하면서 전체 시장의 역성장 폭을 대폭 상쇄시켰으며, SAIC-폭스바겐은 중국 시장 전용 티구안과 파사트 모델 판매량이 크게 늘면서 새롭게 6위로 TOP 10에 진입했다. 볼보도 소폭이나마 판매량이 증가해 순위와 점유율이 상승했다.

기아는 니로 PHEV 판매 호조에 힘입어 16.9% 성장률을 기록하면서 전년 동기 10위에서 7위로 뛰어올랐다.

SNE리서치 관계자는 "현대와 기아는 향후 코나 EV와 니로 EV, 소울 부스터 등의 신모델 판매가 본격적으로 증가하면서 성장세가 더욱 확대될 것"이라며 "국산차의 EV·PHEV 브랜드 TOP 10의 입지를 확고히 다질 것으로 관측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