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공사, 음·폐수 이용한 에너지 기술 미국 특허 취득

한국·중국 이어 미국 특허로 신재생 에너지 기술력 입증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1-23 10:58:23
  • 글자크기
  • -
  • +
  • 인쇄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가 최근 ‘음식물쓰레기 폐수 저장시설에서 발생하는 유분성 스컴을 재생에너지로 활용할 수 있는 기술’에 대한 미국특허를 취득·등록했다.


해당 특허는 고농도의 유기성 음폐수에서 발생하는 부상 유분 성분을 강알카리계 소석회와 혼합 믹싱 후 성형 펠렛으로 고형화, 신재생에너지로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이다.


SL공사는 지난 2013년 시행된 음·폐수의 해양투기 전면금지에 따라 보다 안정적인 육상처리를 위해 지속적인 기술개발을 수행해 왔다. 민간 공동연구를 통해 음·폐수를 침출수와 병합 처리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유분(기름)으로 인한 배관 막힘이나 과부하, 악취 등의 문제점을 해결해 왔다.


현재 SL공사는 수도권에서 발생하는 음·폐수의 약 26%를 처리하고 있으며 민간기업의 향상된 기술력으로 인해 주로 재활용 가능한 유분 성분을 회수한 음·폐수를 반입 받고 있다.


SL공사 관계자는 “이번 기술은 2013년 국내 특허를 시작으로 2016년 중국에 이어 지난해 12월말 미국 특허까지 취득, 기술력을 인정받은 쾌거”라며 “앞으로도 민관 공동연구를 통해 환경성과 경제성 달성이 가능한 처리시스템을 구축하고 특히 민간기업과의 동반성장에도 힘써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