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흑산도 '폐열 회수 발전설비' 준공 …"온실가스 감축"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10-18 10:55:10
  • 글자크기
  • -
  • +
  • 인쇄

18일 한국전력은 전남 흑산도에서 경유발전기에서 버려지는 폐열을 이용해 전력을 더 생산하는 30kW(킬로와트)급 폐열회수 발전설비 준공식을 했다고 밝혔다.

폐열회수 발전설비는 내연기관과 산업공정에서 버려지는 80∼300℃가량의 폐열을 사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방식이다. 이 설비를 이용하면 에너지효율을 높이는 동시에 연료절감에 따른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한전은 2020년까지 발전량을 150kW로 늘린 폐열회수 발전설비를 개발하고 공장 등에서 버려지는 산업 폐열까지 이용할 수 있도록 보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우리나라 도서지역에 운영 중인 총 9만5천kW 규모의 경유발전기에 폐열회수 발전설비를 적용할 경우 연간 40억원의 경유와 8천t의 온실가스 배출 저감이 예상된다.

앞서 한전은 17일 광주에서 광주광역시,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등과 함께 폐열을 이용한 폐열회수 발전설비의 산업계 적용 확대와 사업화에 공동 협력하기로 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한전은 폐열회수 발전기술을 통해 에너지 효율 개선과 온실가스 저감을 동시에 달성해 에너지신산업의 확산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