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오늘부터 전 매장서 '종이빨대'로 교체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11-26 10:44:29
  • 글자크기
  • -
  • +
  • 인쇄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일부 매장에서 시범적으로 사용하던 종이 빨대를 전국 점포에 확대 도입한다고 26일 밝혔다.

종이 빨대는 환경오염을 유발하는 일회용 플라스틱 빨대를 대체하는 차원에서 올해 9월 서울, 부산, 제주 지역 100개 매장에서 우선 도입됐다.

스타벅스는 녹색과 흰색 2가지 색상을 두고 고객 선호도를 조사하는 한편, 내구성을 강화하고자 다양한 실험을 벌였다.

 

스타벅스는 2개월간 시범 운영 결과 흰색 종이 빨대가 보다 위생적으로 보인다는 고객 의견에 따라 흰색으로 색상을 결정했고, 내외부를 모두 친환경 콩기름으로 코팅해 내구성을 보완한다.

특히 아이스 아메리카노나 아이스 라테 등 얼음이 들어간 음료에는 '빨대 없는 리드(뚜껑)'를 도입해 빨대 사용을 줄여나가고, 크림을 얹은 음료에만 종이 빨대를 적용하기로 했다.

스타벅스는 "매장에 비치해 고객이 자유롭게 가져갈 수 있던 빨대와 스틱 등 일회용품은 모두 회수한다"며 "고객이 필요하다고 요청할 때만 제공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또 음료를 젓는 데 쓰는 플라스틱 스틱은 나무 소재로 바뀌고, 다음 달 중순부터는 9잔 이상 사는 고객에게 주던 일회용 포장 비닐을 다회용 가방으로 변경한다.

스타벅스는 "전국 매장에서 이날부터 종이 빨대를 도입하지만, 실제 운영은 매장별로 플라스틱 빨대 재고를 소진하는 시점부터 시작될 것"이라며 "늦어도 연내에는 모든 매장에서 종이 빨대를 사용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한 해 동안 국내 스타벅스에서 쓴 플라스틱 빨대는 1억8000만개로, 길이로 따지면 지구 한 바퀴에 육박하는 3만7800㎞, 무게로는 126t에 달했다.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