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해저 포설선 확보...친환경사업 확대

해저 포설 경쟁력 업그레이드, 국내외 사업 참여 확대
국내 유일 해저케이블 전문 공장, 포설선 보유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8-11 10:26:30
  • 글자크기
  • -
  • +
  • 인쇄

▲ LS전선이 강원도 동해시 동해항에서 해저케이블을 선적하는 모습 <제공=LS전선>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LS전선(대표 명노현)은 국내 최대 규모의 해저케이블 포설선을 확보, 친환경 사업을 확대한다고 11일 밝혔다.

LS전선은 첫 해저 포설선인 8000톤급 ‘GL2030’을 통해 해저 시공 역량을 강화, 급성장하고 있는 국내외 해상풍력발전사업을 선제적으로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GL2030의 투자로 LS전선은 국내 유일의 해저케이블 전문 공장과 포설선을 모두 보유한 업체가 된다. 전세계적으로도 초고압 해저케이블의 생산부터 시공 역량까지 모두 갖춘 업체는 유럽의 소수에 불과하다.

회사 관계자는 “그동안 국내에는 해저전력케이블 전용 포설선이 없어 시공 일정 조율과 품질 확보 등에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포설선을 직접 운영하게 되면 노하우를 축적, 시공 전문성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다”고 설명했다.

GL2030은 내년 상반기부터 국내 해저케이블 사업에 우선적으로 투입된다. ‘선박 위치 정밀제어 시스템’을 장착한 최신 사양의 포설선으로서, 국내 해저 포설 경쟁력을 한단계 업그레이드하게 된다. 또한 선박을 직접 보유함으로써 운영 일정 조정 등이 자유로워져 향후 동남아시아와 동아시아 국가의 해저케이블 사업 참여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전세계적인 탄소중립 정책 확산에 따라 친환경 사업을 늘려 나가고 있으며,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는 투자도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LS전선은 최근 ESG 경영 비전과 동해시 해저 공장에 대한 1900억 원 규모 추가 투자 계획 등을 발표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