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곰 사육시설 점검 나서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1-08 10:23:35
  • 글자크기
  • -
  • +
  • 인쇄

낙동강유역환경청(청장 신진수)은 지난 달 사육곰의 서식 환경 개선 및 국민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곰 사육시설에 대한 점검을 실시했다.
 

대상은 부산·울산·경남에 소재한 곰 사육시설 및 사육개체이며, 현재 부산 1개소, 경남 2개소(진주, 거창)에서 반달가슴곰 6개체, 불곰 3개체가 사육되고 있다.
 

점검을 통해서 곰의 건강상태, 사육시설 규모 및 위생상태·안전장치 등 관리 실태와 사육곰 관리카드 작성·보관 여부를 확인했으며, 


이와 더불어 개체의 증식, 폐사, 양도, 양수 등 개체 증감과 관련된 서류를 확인하여 개체의 불법성 여부도 파악할 계획이다. 

현재 환경부에서는 곰의 복지향상을 위해 웅담채취용 곰의 수입을 전면 금지시키고 있으며, 기존 사육 농가에 대해서도 중성화 수술 비용을 지원하는 등 증식 금지를 유도하고 있다.
 

이에 발맞춰 낙동강유역환경청 또한 관할지역 내 사육곰의 개체관리 및 사육환경 개선을 위한 점검을 매년 실시하고 있다. 

 

그리고 불법적으로 곰을 수출·수입하거나 증식, 양도·양수하는 경우에는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16조 위반으로, 최대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백만원 이상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신진수 낙동강유역환경청장은 이번 점검을 통해 사육시설의 미비점을 보완·개선하여, 곰이 받는 스트레스를 최소화시키고, 관리 소홀에 따른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는 효과를 거둘 것이다고 밝혔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