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주류안전관리 지원사업 실시

김한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4-17 10:21:00
  • 글자크기
  • -
  • +
  • 인쇄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주류 제조업체의 안전관리 수준을 향상시키기 위한 ‘주류안전관리 지원사업’을 4월부터 11월까지 실시한다.


‘주류안전관리 지원사업’은 중‧소규모 주류업체를 대상으로 주류제조현장에서 발생하는 애로사항 해결을 위한 컨설팅, 분석 기술 정보 등을 제공해 안전하고 위생적으로 주류를 생산하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됐다.


참고로 이번 지원사업은 수도권(서울벤처대학원대학교), 중부권(한국교통대학교), 영남권(경상대학교), 호남권(남부대학교) 4개 권역에 지정돼 있는 주류안전관리지원센터에서 진행된다.


주요 내용은 ▲현장 애로사항 컨설팅 ▲주류 종류별 맞춤형 위생 관리 교육 ▲분석 교육 및 지원 ▲위해예방관리계획 보급 등이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주류 제조업체의 안전관리 취약부분을 지속적으로 발굴·개선하고 지속적으로 지원사업을 실시해 주류업계의 안전관리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참여를 원하는 주류 제조업체는 각 권역별 주류안전관리 지원센터 또는 식약처 주류안전정책과로 4월 30일까지 신청서를 제출하면 되고, 자세한 내용은 ‘식품안전나라 홈페이지> 식품안전정보> 주류정보> 국내외주류정보’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환경미디어= 김한솔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