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베트남 신재생 에너지 시장 본격 확대

LS전선아시아 베트남 자회사의 신재생 에너지 시장 진출 가속화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10-19 10:12:43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베트남 신재생 에너지 시장의 성장 속에 LS전선아시아의 베트남 자회사인 LS-VINA의 연관 사업에 대한 판매 확대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베트남 전력 마스터플랜’ 에 따르면, 베트남은 태양광 에너지 생산량을 2020년 0.9GW에서 2030년까지 12GW까지 늘릴 계획이다.

이에 따라 베트남 전력케이블 시장 점유율 1위(2019년 기준 약 22%) 기업인 LS-VINA의 태양광 시장 진출도 가속화 되고 있다.

 
회사 관계자에 따르면 “2분기 코로나19로 인해 베트남 전력시장이 위축 됐음에도 불구하고 LS-VINA의 태양광 프로젝트와 관련된 월 매출은 전력부문 월 매출인 23M$의 약 15% 수준인 3.5M$(약 40억 원) 수준으로써, 전년 대비 약250% 정도 증가했다” 고 밝혔다.

한편, 베트남의 풍력발전 시장 또한 가파른 속도로 확대되고 있다. 베트남은 해안지대가 3,000km 가 넘고 남쪽 지방의 평균 풍속은 8m/s~9m/s 에 달하며, 베트남 영토의 8.6%가 풍력발전에 적합한 자연환경을 보유해 풍력발전에 대한 잠재력이 상당하다.  

 

베트남 정부는 2030년까지 풍력발전으로 약 10GW의 전기를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는 2019년말까지의 베트남 총 누적 풍력발전 설비용량(0.5GW)의 약 20배 규모로써, 2030년까지 풍력발전으로 인한 전력시장은 약 36억 달러(약 4조1000억 원) 의 시장이 형성 되고 향후 10년간 연평균 3억6000만 달러(약 4100억 원)의 시장이 형성된다. 이는 2019년말 기준 베트남 내수 전력시장 약12억7000만 달러(약1조5000억 원) 의 약 37%에 해당하는 규모다.

회사 관계자는 “LS-VINA는 글로벌 해저케이블 생산설비를 갖추고 있는 LS전선과 연계해 베트남 해상 풍력 시장을 선점해 나갈 것이다” 며, “해상 풍력시장의 성장은 지중 송전선의 추가 수요를 증가시킬 것으로 기대가 되고 있어, LS-VINA의 지중 송전선의 매출 증대 또한 기대된다” 고 덧붙였다.

베트남의 극심한 전력부족 상황 속에서 남부지방의 풍부한 일조량과 타고난 풍속으로 높은 잠재력을 가진 베트남 신재생 에너지 시장을 바탕으로 LS전선아시아의 베트남 자회사들의 실적 향상이 기대된다.

한편, LS전선아시아는 지난 13일 실적발표를 통해, 코로나19로부터 본격적인 회복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매출은 6%증가, 영업이익은 20% 감소했으나, 코로나19로 인한 베트남 시장이 전면중지 됐던 2분기에 비해서는 매출은 8% 증가, 영업이익은 무려 827% 상승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