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소득 임산물 산마늘, 재배부터 유통까지 한눈에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1-08 10:10:38
  • 글자크기
  • -
  • +
  • 인쇄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이창재)은 인기 고소득 임산물인 산마늘의 재배 방법을 누구나 알기 쉽게 소개한 '산촌주민과 귀산촌인을 위한 알기 쉬운 임산물 이야기 Ⅰ. 산마늘'을 펴냈다고 8일 밝혔다.
 
콜레스테롤을 낮추고 항산화 물질인 비타민 C가 많아 건강식품으로 주목받는 산마늘은 생잎으로 유통되거나 장아찌 형태로 가공되어 쌈으로 주로 이용되며, 그 생산규모는 2014년 261톤에서 2016년 348톤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산마늘은 고소득 임산물이면서도 큰 피해를 가하는 병충해가 알려져 있지 않고 별다른 관리 없이도 안정적인 생산이 가능하여 시장성이 높아 향후 그 생산량이 증가할 전망이다.

'산촌주민과 귀산촌인을 위한 알기 쉬운 임산물 이야기 Ⅰ. 산마늘'은 산촌주민과 귀산촌인에게 부가가치 높은 임산물을 소개하고, 재배부터 저장·유통까지 현장성 있는 정보를 알기 쉽게 제공하기 위해 발간됐다.
  

특히 이번 소개서는 기존 재배 안내서의 한계를 보완해 재배방법에 한정된 정보를 다양하게 확대하고, 어려운 전문적인 내용을 쉽게 설명해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정리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가진다. 
  

이 책에는 산촌주민과 귀산촌인뿐만 아니라 일반인들도 궁금해 하는 산마늘의 역사에서부터 생리·생태 특성, 효능, 어린 묘를 키우는 법 등과 함께 노지재배·시설재배·산지재배 등 다양한 재배 방식의 장단점과 적합한 재배환경을 자세히 설명한다. 

또한 심은 뒤 관리법, 수확 시기와 수확 이후의 가공·저장·유통까지, 실제 재배와 저장, 유통 현장에서 궁금해 하는 사항을 Q&A식으로 나타냈으며 사진과 모식도를 곁들여 쉽게 풀어냈다. 
 
이번 산마늘에 이어 곰취, 두릅나무 등을 다룬 '산촌주민과 귀산촌인을 위한 알기 쉬운 임산물 이야기'를 계속 출간할 예정이다. 이창재 원장은 “이 소개서가 이름에 걸맞게 산촌주민과 귀산촌인에게 쉽게 읽혀지고 재배와 소득 증대에 적극 활용되기를 바란다” 라고 말했다.

이 책은 국립중앙도서관, 국회도서관, 대학 도서관 등에 배포될 예정이며, 국립산림과학원 도서관 홈페이지에서도 내려 받을 수 있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