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케아, 2030년까지 재생 폴리에스테르 소재로 100% 전환 목표

2020년 텍스타일 제품군 90% 소재 전환 달성
김미주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2-04 10:09:01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미주 기자] 이케아가 폴리에스테르를 100% 재생소재로 전면 대체하겠다는 목표를 발표했다. 이는 2030년까지 전체 제품군에 재활용 또는 재생가능한 친환경 소재만을 사용해 지구를 지키는 자원순환에 기여한다는 이케아의 지속가능성 실행 공약의 일환이다.

폴리에스테르는 기능성이 뛰어나 세계적으로 가장 널리 사용되는 섬유 중 하나로 전체섬유 시장의 50%, 합성섬유 전체 중 80%를 차지한다. 이케아는 친환경 소재 활용에 대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인 결과, 2020년말까지 텍스타일 제품군의 90%에 해당하는 폴리에스테르 약 10만 톤을 재생소재로 대체하며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45%까지 감축하는데 성공했다. 이는 자동차 6100만 대의 연간 배출량에 달한다.

이케아는 향후 그 대상을 전체 제품군으로 확대해 100% 재생 폴리에스테르로의 전환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캐롤라인맥가비(Caroline McGarvey) 이케아 제품 개발 및 생산총괄본부(IKEA of Sweden) 지속가능성 매니저는 "모든 제품에 재활용 소재 사용을 철저히 지키고자 하는 이케아의 새로운 기준이 산업 전체에 긍정적인 변화와 참여를 이끌어낼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이케아는 지속가능한 홈퍼니싱 제품을 모두가 누릴 수 있는 낮은 가격에 제공하며, 기후대응 및 자원순환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으로 의미있는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