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주택단지 하수처리 기술, 이란에 수출

환경산업기술원, 국내 기업 컨소시엄 '실증시설 준공식' 가져
박원정 기자 eco@ecomedia.co.kr | 2017-11-14 09:35:11

이란 아쉬라피에市에 100톤 규모...중동지역 진출 확대 발판 마련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국내 환경기업 컨소시엄과 함께 ‘공동주택단지 하수처리 실증시설 준공식’을

가졌다. <사진제공=한국환경산업기술원> 

 

우리의 공동주택단지 하수처리 기술이 이란에 수출, 첫 모습을 드러냈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남광희)은 11월 13일(현지시간) 이란 길란주(州) 아쉬라피에시(市)에서 국내 환경기업 컨소시엄과 함께 ‘공동주택단지 하수처리 실증시설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란 상하수도 엔지니어링 공사(National Water and Wastewater Engineering Company, NWWEC)가 주최한 이날 준공식에는 국내 환경기업, 이란 에너지부(Ministry of Energy) 및 길란 상하수도공사 관계자 등 12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준공한 이란 하수처리 실증시설은 ㈜우리엔지니어링과 ㈜대림산업으로 구성된 대·중소기업 컨소시엄이 2016년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지원하는 ‘환경기술 국제공동 현지 사업화 지원’ 사업을 통해 추진한 하수처리 실증사업이다.

 

이 시설은 길란주 아쉬라피에시에 위치한 총 580세대 규모의 공공주택단지에서 발생하는 생활하수의 약 60%를 처리할 수 있으며, 일일 처리양은 100톤 규모에 달한다. 특히 이란의 건조성 기후를 고려한 하수처리수 재이용 기술과 시설 유지관리비 절감을 위한 하수슬러지 감량 기술이 적용됐다는 특징을 갖고 있다.

 

 
이란 하수처리 실증시설이 성공적으로 준공됨에 따라, 국내 환경기업이 이란 환경시장에 확대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하고 이후 추가 수주 가능성도 높일 수 있다는 전망이다. 이란은 6차 국가개발계획(2016~2021)에서 총 54억 달러 규모의 물 분야 투자 계획을 발표한 바 있으며, 지난해 이란의 환경부와 에너지부가 우리나라와 업무협력(MOU)를 체결하며 활발한 협력이 추진되고 있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국내 유망 환경기술을 해외 여건에 따라 맞춤형으로 적용하는 기술실증화를 지원하는 ‘환경기술 국제공동 현지 사업화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환경기술 국제공동 현지사업화 지원사업을 통해 2012년부터 2016년 말까지 총 3,900억 원 규모에 이르는 해외 수출을 달성하며, 국내 환경기술의 해외 사업화를 집중 지원하고 있다.

 

이와 같은 정부의 해외진출 지원 사업을 통해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컨소시엄을 이루어 유기적으로 협력하고, 효과적인 해외 환경시장 진출이 가속화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원장은 “이번 준공식을 통해 국내 환경기업이 이란을 포함한 중동 시장에 진출을 확대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환경미디어 박원정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CO피플]

[친환경 기술/제품]

삼성안전환경
많이본 기사
KOWPIC
두배
포스코건설
논산시
종이없는벽지
한국시멘트협회
안성

[전시/행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