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 IT기업 ‘해줌’, 충북 괴산에 1MW급 태양광발전소 준공

사전 태양광 설비 배치 시뮬레이션 통한 적정 용량과 최대 수익성 확보
박순주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1-09 09:27:43
  • 글자크기
  • -
  • +
  • 인쇄

▲ 충북 괴산 1MW급 태양광 발전소 전경 <사진=해줌>
[환경미디어=박순주 기자] 태양광 IT기업 해줌(대표 권오현)이 충청북도 괴산에 1MWp급 태양광 발전소를 준공했다고 9일 밝혔다.

해줌에서 설치한 지붕형 태양광 발전 설비는 약 1MWp 용량으로 연간 발전량은 1253MWh로 예상된다. 매년 약 3800그루의 어린 소나무를 심는 것과 같은 환경적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해줌은 전국 3400여 개소의 발전소를 시공·관리한 경험을 바탕으로 자체 시공 가이드라인을 제작했다. 해줌은 모든 발전소에 해당 가이드라인을 적용한 체계적인 태양광 발전사업 원스톱 솔루션으로 사업성 검토, 시공, 사후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태양광 설치 시 예상한 수익을 보기 위해서는 설치 후 관리가 필수다. 하지만 일반 발전사업자가 태양광 설비를 관리하는 데는 현실적인 어려움이 많다.

어떤 원인으로 이상이 일어나는지 파악이 힘들기 때문이다. 설령 원인을 파악한다 하더라도 전문적인 전기 지식이 없으면 제대로 대응하기 쉽지 않다.

해줌은 발전사업 고객에게 해줌의 IT기술이 활용된 사후관리 솔루션 ‘이상감지 시스템’을 통해 원격으로 설비를 실시간 진단한다.

진단 후 이상이 생겼을 시 해줌 자체의 A/S팀을 파견해 안정적인 설비 운영을 돕고 있다. 해줌은 이런 사후관리 기술력을 인정받아 2019년 솔라어워즈에서 EPC 부문 고객만족대상을 수상했다.

해줌은 자체 시공하지 않았지만, 사후관리를 받고 싶은 발전사업자들을 위한 태양광 사후관리 서비스 ‘케어해줌’을 런칭했다.

 

태양광 설치는 끝이 아닌 시작으로 태양광 발전 설비가 안정적인 수익을 보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관리가 필수다. 해줌은 본사에 전담 사후 관리팀을 구성해 신속한 A/S 처리를 제공하고 있다.

권오현 해줌 대표는 “1MW급 대규모 지붕형 태양광발전소 준공인 만큼, 안정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했다”며 “해줌은 일반 태양광 기업에서는 보기 힘든 태양광 A/S 서비스를 정식 런칭할 만큼 사후관리에 강점이 있다. 앞으로도 설비 보급뿐만 아니라 안정적인 설비 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올해에는 급격히 떨어진 REC에 대비해서 발전사업주의 수익을 최대화하기 위해 고품질이면서도 합리적 가격의 라이젠 모듈과 국내 유일 7년 보증 인버터를 설치할 예정이다. 수익성과 시공 품질을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해줌만의 차별화된 서비스로 고객 만족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해줌 태양광 발전사업·케어해줌 신청 및 문의는 해줌 홈페이지(www.haezoom.com)에서 가능하며, 해줌 수익성 계산기를 통해 태양광 발전소 수익을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