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수소차 핵심부품 4만기 생산설비 갖춘다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12-19 09:13:33
  • 글자크기
  • -
  • +
  • 인쇄

연간 4만기 규모의 수소차 연료전지 스택(stack)을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이 충북 충주 현대모비스 공장에 들어선다. 연료전지 스택은 수소와 공기 중 산소를 결합해 전기를 만드는 장치로, 수소차 생산 원가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핵심 부품이다.

현대모비스는 충주 공장 내 1만 6600㎡의 부지에 연료전지 스택 공장을 증축해 내년 말까지 공사를 마무리하기로 하고 11일 오후 기공식을 가졌다. 현대모비스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연 3000기의 연료전지 스택 생산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 기공식 <사진제공=산업통상자원부>

이번 공장 증설을 통해 현대모비스의 스택 생산 능력은 2022년 연간 4만기로 증가하게 될 전망이다. 그렇게 되면 세계 수소차 시장에서 주도권을 확보하게 되고 수소차 가격 하락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기공식을 계기로 현대차와 부품업계는 수소차에 대한 중장기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국내 수소차 연구개발(R&D)과 생산설비 확대 등에 2022년까지 1조 5000억원을 투자하고 3000명을 신규 고용할 계획을 담고 있다. 

한편, 기공식에 참석한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축사를 통해 “정부는 업계가 구축한 성장 모멘텀을 이어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내년에는 4000대의 수소차를, 2022년까지는 300개 이상의 수소충전소를 보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성 장관은 기공식 이후 연료전지 스택 생산 과정을 둘러보면서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