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자립의 모든 것 '와트몰'에서 시작

에너지시민들, 생활밀착형 에너지서비스 플랫폼 와트몰 오픈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10-23 09:05:29
  • 글자크기
  • -
  • +
  • 인쇄

성대골사람들과 에너지시민들은 생활밀착형 '에너지서비스플랫폼 와트몰(이하 와트몰)'을 열었다. 와트몰은 서울시 에너지시민협력과와 에너지시민들이 함께하는 협치사업으로 10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 두 달간 서울시NPO지원센터에서 시범운영한다. 지난 10월 10일에는 서울시 에너지시민협력과 김연지 과장과 NPO지원센터 정선애 센터장 등이 참석해 오픈식도 가졌다.

와트몰은 에너지교육, 태양광유지보수, 집수리와 진단 등 에너지시민들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는 물론이고 에너지절약과 효율, 태양광발전 등에 관련한 물품을 전시 홍보한다. 와트몰이 제공하는 에너지서비스는 우리동네 맞춤형 에너지교육 컨설팅, 태양광발전 인버터 교환 등 유지보수서비스, 우리집 건강진단 등이다.  

 

와트몰 매장에서는 LED 전등 등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에너지절약 제품 뿐 아니라, DIY용 집수리 용품이나 IOT 제품들도 찾아볼 수 있다. 게다가 실제 크기의 리트로핏 하우스에서 에너지효율을 높이는 건축기법도 눈으로 볼 수 있다.

▲ 와트몰<사진제공=성대골에너지자립마을>

매장을 방문하는 시민들을 위한 알찬 이벤트도 와트몰의 매력 중 하나다. 다 쓴 건전지를 가져오면 재충전한 건전지로 교환이 가능하고, 전동킥보드를 타고 1인 교통수단을 고민해볼 수도 있다.

 

또 태양열로 구운 고구마를 먹고 공정무역 커피를 마시며 매장에 대한 상세한 안내도 받을 수 있다. 매장에 비치된 설문조사에 응하면 와트몰 아이템을 선물로 받을 수 있는 경품 응모권도 놓칠 수 없다.

와트몰은 시민 플랫폼으로서의 기능을 살려 누구나 서비스의 제공자이자 수요자가 될 수 있도록 워크숍을 열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와트몰은 이 워크숍에 장소를 제공하고 홍보를 지원한다.

와트몰에 함께하고 있는 에너지서비스시범사업 민간전문가 신근정 총괄은 “와트몰은 에너지전환이 우리 생활 속에서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곳”이라면서 “시민들에게 언제든 열려 있는 장”이라고 설명했다. 와트몰을 운영하는 단체인 성대골 사람들의 김소영 대표는 “와트몰은 지금까지 함께한 에너지시민들의 노력의 산물”이라면서 “에너지시민들의 자발성이 더 잘 성장할 수 있도록 지켜보고 응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와트몰은 11월 30일까지 평일 오전10시~19시, 토요일 오전10시~16시 오픈하며, 개별 및 단체 방문과 사전 상담 예약도 가능하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