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조류 회복을 위한 '갯닦기' 실시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11-15 08:53:38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한국수산자원공단(FIRA, 이사장 신현석) 남해본부(본부장 민병주)는 여수시 삼산면과 남면 일대에서 연안암반 해조류 자원회복을 위한 ‘연안암반 갯닦기’ 사업을 지역 어업인들과 함께 지난 10월 16일부터 한 달간 실시한다고 밝혔다.

동 사업은 해조류가 부착할 수 있도록 암반에 서식하는 따개비, 진주담치 등 해조류 성장을 저해하는 생물을 제거하는 암반 환경 개선 사업으로 일명 ‘갯닦기’ 라 한다.

FIRA 남해본부는 2017년부터 지속적으로 남해 연안 암반(총 37ha)을 대상으로 갯닦기 사업을 추진하여 지역어업인들의 소득 증대에 기여하고 있으며 특히, 금번 사업에는 전문 잠수부를 동원하여 수중의 암반까지도 갯닦기를 확대 실시하여 해조류 부착면적을 조간대에서 조하대까지 확장하여 추진한다.

FIRA 남해본부 민병주 본부장은 “지역민들의 새로운 소득원 개발을 위해 어업인과 함께하는 갯닦기 사업을 더욱 확대해나가고 남해바다의 고부가가치 유용 해조류 자원이 회복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 고 야심찬 포부를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