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15일 버스파업, 버스비 올리라는 정부...단기적 처방 ‘비난’

이정미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5-14 08:28:35
  • 글자크기
  • -
  • +
  • 인쇄

-5월 15일 버스파업, 정부 원론적 입장만 내세워  

-5월 15일 버스파업, 하루 앞두고 극적으로 협상될까

▲ 사진=MBC뉴스캡처
5월 15일 버스파업을 앞두고 여전히 해결 방안이 나오고 있지 않아 시민들이 발을 구르고 있다.

전국 11개 버스노조가 15일 총파업을 예고했다. 15일 버스파업을 하루 앞둔 14일 정부가 내놓은 대책은 요금 인상이다. 이들은 현실적으로 시내버스의 요금인상이 불가피하다고 입을 모았다.

실제로 버스업계의 재정 상태는 열악하다. 최근 이어지고 있는 광역버스 노선 ‘줄폐업’이 이를 방증한다. 지난 11일 인천 천지교통이 운행하는 2500번 노선이 운행을 중단했다. 이삼화관광이 운영하는 M6635번 버스와 M6636번 버스도 운행을 중단한 바 있다. 업체들은 이 노선 운행으로 지난해만 수억원의 적자를 봤다.

버스업계는 이 같은 문제의 원인을 환승제도 확대에 따른 여파로 보고 5월 15일 버스파업을 결정하면서 정부가 문제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국토교통부와 고용노동부는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현미 장관과 이재갑 노동부 장관이 주재한 합동연석회의 직후 보도자료를 통해 “각 지방자치단체는 시내버스의 안정적 운행을 위해 요금 인상을 포함한 다양한 재원 마련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해야 한다”면서 “시내버스의 요금 인상, 인허가, 관리 등 업무는 지자체의 고유 권한으로, 시내버스의 차질 없는 운행을 위해 지자체의 책임 있는 자세가 필요하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내놨다.

이에 대해 위성수 한국노총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정책부장은 “버스요금 인상은 단기적인 처방이 될 수밖에 없다”면서 “버스업계의 재정 문제는 중앙정부가 교통계획만 세우고 제대로 된 재정지원을 해주지 않는다는 데서 발생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환경미디어= 이정미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